상단여백
HOME 뉴스
대방7차아파트 A입주민 민낯?…금품 요구 정황초등학교 설립에 깊게 관여한 인물
향응 받고 금품 요구했다고 알려져
입주민 카페 폐쇄, 녹취록 여부 관건

양산 물금 대방7차아파트 A입주민이 아파트 일과 관련해 향응과 금품을 요구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이는 이 아파트 입주자 카페에 올라온 게시물로 인해 확산됐다. 해당 게시물을 올린 입주민은 자신이 입주한 동 호수를 밝힌 채 지난달 26일자로 카페에 게시물을 올렸다. 게시물에 따르면 금품 요구는 10여일전에 유인물을 배포하면서 아파트 입주민에게 알려졌다. 이 게시물에 따르면 A입주민은 골프와 식사접대를 받았으며 아파트 내 어린이집 계약과 관련해 자신이 입주자 대표회의 대표가 될 것이니 자신에게 1억원을 줄 것을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의혹은 녹취록으로도 확인된다고 게시물에 적시됐다.  

이 같은 일이 사실인지 여부를 해당 게시물에 등장하는 또다른 핵심인물 B에게 묻자 B씨는 관할 행정관청으로 부터 유치원 인가가 나기 전까지는 어떠한 것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일과 자신은 전혀 관계가 없다고도 덧붙였다. 그러나 이 아파트에 깊이 관여하고 있는 C씨에 따르면 A를 믿고 따르던 입주민들이 그에게 상당히 실망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가 구성되지도 않았지만 입주민대표로서 활동한 A의 행적에 대해서도 의구심을 나타냈다. C씨는 A씨가 대방1차아파트에서 이사해 왔으며 대방1차아파트에서도 평이 좋지 않은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 일이 아파트 입주민에게 알려지면서 입주민 카페는 폐쇄 됐다. 그러나 이 같은 일이 세상에 알려질 무렵인 지난주에 A는 아파트 동대표가 됐다. 이에대해 C씨는 아파트 입주민들이 이 같은 일을 잘 모를 때 동대표가 됐으며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이 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의혹을 받는 핵심인물 A씨에게 사실여부를 묻기 위해 전화 했지만 전화번호는 예전과 바뀌어 있었다. 

한편 A씨는 이 아파트의 최대 현안 이었던 아파트 인근 초등학교 설립을 위해 앞장서서 활동해 왔고 실제로 아파트 내 초등학교 설립이 이뤄지도록 하는데도 정치력을 발휘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일은 수사기관에 고소 고발로까지는 이어지지 않았으나 해당 일이 수사기관에 의뢰 될 가능성도 있어 향후 전개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자나가는사람 2017-12-12 11:11:16

    대방1차에서 **1동 4**호 파*공으로 활동하고,
    대방7차에서는 카페지기로 낭**객으로 활동한 사람인데...
    대방1차에서 설치기는 했어도, 평이 안좋았던 사람인지 모르겠다.   삭제

    • 허성길 2017-12-10 13:44:31

      참 가지가지하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