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96건)
[천성산칼럼] 모랄(moral)과 에틱(ethics)
사람이 살아가는 데 지켜야할 예절을 도덕(moral)이라고 한다. 법처럼 강제성을 띠진 않지만 그 이상으로 강요되는 경향이 있다. 예를 지키지 않아 뭇사람의 따가운 시선을 받는 일이 얼마나 많은가. 동서양을 막론하고...
김순아 시인  |  2019-08-21 10:37
라인
[심상도칼럼] 구포나루터와 축제
구포는 현재 부산이지만 조선 말에는 양산군에 속해 있었다. 구포환속상서문(龜浦還屬上書文) 은 양산군의 9개 면 중 가장 넓은 면이었던 구포면이 1869년 동래군으로 편입되자 이를 복설하기 위해 1874년 1월부터 8...
심상도 (동남문화관광연구소 소장)  |  2019-08-21 10:36
라인
[권우상칼럼] 소련 핵무기 철수시킨 서독 슈미트 총리
전 독일 수상 헬무트 슈미트는 세계 2차대전 발발 당시 21세였다. 독소전쟁이 발발하자 레닌그라드 포위전을 비롯한 동부전선 전투에 참가했다가 영국군의 포로로 잡혔다가 석방될 때 계급은 중위였다. 슈미트는 함부르크 정...
권우상 (명리학자ㆍ역사소설가)  |  2019-08-21 10:35
라인
[사설] 훈제건조, 일부제품 벤조피렌 초과 검출
훈제건조어육은 생선 살을 훈연·건조하여 만든 식품으로 타코야끼·우동과 같은 일식 요리, 고명(음식위에 뿌리는), 맛국물(다시) 등의 재료로 다양하게 사용되고 있으나, 일부 제품에서 인체 발암물질인 벤조피렌이 허용기준...
양산신문  |  2019-08-21 10:33
라인
[데스크칼럼] 일본의 경제침략 속, 광복절 의미를 다시한번 되새기자
'흙 다시 만져보자 바닷물도 춤을 춘다. 이날이 사십년 뜨거운 피 엉긴자취니 길이~길이 지키세 길이~길이 지키세.' 이는 광복절 노래 가사다. 지난 15일은 우리 민족이 일제 강점기에서 벗어나 민족의 ...
김종열 기자  |  2019-08-19 10:08
라인
[천성산칼럼] 해방, 그리고 74년
일제 강점 36년의 두 배가 넘는 세월이다. 동양인들의 세월 단위인 한 세대 30년, 두 세대를 지났다. 너무 많은 세월이 지나서 허탈해지는 느낌인 것이다.세월이 너무 빨리 지나거나 지나버린 세월의 두께에 깜짝깜짝 ...
전덕용 전 개운중 교장  |  2019-08-19 10:07
라인
[독자기고] 도와주신 은인을 찾습니다
지난 8월10일 토요일 빈혈에 허덕이며 겨우 도착한 응급실(웅상중앙병원).이미 택시 타기 전부터 빈혈로 심하게 두번 쓰러져 엉덩이뼈 살짝 나가고 머리 조금 부딪힌 상태에서 식은 땀이 비오듯 쏟아지고...겨우 도착한 ...
양산신문  |  2019-08-19 10:06
라인
[권우상칼럼] 지난 일 번복하면 신의가 없다
영국의 유명한 죠지 노엘 고든(바이던 경)은 일찍이 자신의 저서에서 이렇게 쓰고 있다. 「아무도 나를 위해서 시계가 시간을 다시 치도록(알림) 만들어 줄 수는 없다」 여기에 대해 뉴욕 세인트 존스대학교 의과대학 대학...
권우상 (명리학자ㆍ역사소설가)  |  2019-08-19 10:04
라인
[사설] 해충 신종감염병, 선제대응 체계 갖춰야
급격한 기온 상승으로 인해 각종 감염병과 위해 해충의 증가가 우려되는 여름이다. 특히 계속된 폭염으로 인해 위해 해충이 크게 증가할 수 있는 여건이 마련되고 있어, 하절기 방역은 절실하며, 돌발해충의 약충과 성충이 ...
양산신문  |  2019-08-19 10:02
라인
[사설] 광복절, 조국의 소중함 가슴에 담아야
광복절은 감회가 어느 때보다 남 다르다. 전쟁을 경험하지 못한, 일본의 식민통치에서 살아보지 못한 젊은 세대들에게는 이 날을 영원히 기억하면서 다시는 우리에게 이런 비극은 없어야 한다.1910년 8월 29일 한일합병...
양산신문  |  2019-08-14 10:25
라인
[심상도칼럼] 물금의 지명 유래
옛날 양산군 물금면은 본래 상서면(上西面)이라 불렀는데, 행정구역 개편시 면소재지인 물금리의 이름을 따서 면 이름도 물금면이라 하였다. 물금리는 본래 물고미(勿古味)라고도 불렀던 곳으로 옛날부터 낙동강(洛東江)을 건...
심상도 (동남문화관광연구소 소장)  |  2019-08-14 10:16
라인
[천성산칼럼] 휴가철
바야흐로 휴가철의 정점이다.이제 우리 사회도 제법 여가 문화가 정착되어 가고 있는 느낌인 것이다. 우선 먹고 살기에 힘이 들어서, 언제 옆을 보고 뒤를 보고 마음을 추스르고 여유를 가질 생각을 할 수가 없었다. 그런...
전덕용 전 개운중 교장  |  2019-08-14 10:13
라인
"장미터널을 살려주세요"
양산시 물금읍 워터파크 중앙광장 덩굴장미가 관리 부실로 잘 자라지 못하고 있다. 비닐 모종컵을 제거하지 않아 뿌리를 틔우지 못한 것으로...
양산신문  |  2019-08-12 13:34
라인
[심상도칼럼] 물금나루와 고암나루
양산의 낙동강 나루터는 과거에 사람과 각종 물자 등을 운송해온 교통로로 중추적 구실을 해왔다. 큰 강이 흘러서 육로를 차단하는 곳에서 나루는 교통로와 연결되어 발달한다. 육지가 연속된 곳에서는 도로가 발달한다. 강변...
심상도 (동남문화관광연구소 소장)  |  2019-08-12 13:34
라인
[권우상칼럼] 내년 총선에서 한국당이 승리할려면
일본 대학에서 공부하는 한국인 학생은 성적이 우수하여 그해 「장학생선정기준」에 의해 장학금을 받았지만 다음 해엔 장학생 명단에서 탈락되자 이 학생이 탈락된 이유를 묻자 학교측은 성적이 기준에 미달된 사실을 알려주면서...
권우상 (명리학자ㆍ역사소설가)  |  2019-08-12 13:34
라인
[데스크칼럼] 하의실종패션 남의 눈 의식해야
연일 36~7도를 오르내리는 폭염이 계속되면서 거리에 젊은 여성들이 긴 상의에 짧은 하의를 입고 자신의 각선미를 부각시키는 일명 하의실종패션으로 넘쳐나고 있다. 하의실종패션이란 젊은 여성들이 긴 상의에 짧은 하의를 ...
김종열 기자  |  2019-08-12 13:34
라인
[천성산칼럼] 우리는 더 행복해졌을까?
가끔 주변사람들이나 젊은 학생들에게 이런 질문을 해본다. 우리는 더 행복해졌을까? 어떤 이는 그렇다고 답하지만, 그렇지 않다고 말하는 사람이 훨씬 더 많다. 왜 그럴까? 사실 우리는 과거에 비해 엄청난 풍요를 누리고...
김순아 시인  |  2019-08-12 13:34
라인
[기고문] 28도는 여름철 실내 건강온도다
무척 덥다.여름이니 더운게 당연하다. 당연함은 자연스러움이고 자연은 늘 우리 곁에 있기에 소란스럽게 맞이하는게 아니지 않는가. '삼복더위에 덥지 않으면 가을농사 버린다.'고 우리네 부모님들은 우주의 이...
윤현 독자 (물금)  |  2019-08-12 13:34
라인
[건강칼럼] 손가락이 저려요
최근 많은 분들이 손목통증으로 고통을 겪고 계십니다. 손목통증이나 손저림의 대부분은 수근관 증후군인데요, 이 질환은 심한 경우 치료가 ...
구인회 베데스다병원 병원장  |  2019-08-09 11:10
라인
[기고문] 임경대를 자연공원으로
임경대는 원동과 물금의 경계점인 낙동강변에 있다. 얼마 전에 생긴 누각, 시비 마당, 화장실이 설치되어 쾌적하게 둘러볼 수 있다. 요즘은 많은 사람들이 찾아온다. 솔숲의 그늘이 좋고, 누각에서 내려다보는 한반도 지형...
이시일 시인  |  2019-08-09 11:09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