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영역

본문영역

인사말

창간30주년 및 일간발행을 맞아
오늘은 양산신문이 창간30주년임과 동시에 복간 18주년입니다.

정론직필을 거론하기에는 좀 버겁기도 하고 두렵기도 합니다.
시시비비를 가리고 정곡을 찌르는 촌철살인의 예리함을 지녔는지...
현실을 파악하고 미래를 짐작하는 지혜를 갖었는지...
더욱이 난마처럼 얽힌 현실을 피부로 실감하면서도 시원한 한 소리 내지를 힘도 저희에게 버겁습니다.

그런데, 왜 신문을 발행하고 있으며, 양산신문의 존재이유가 무엇이냐는 물음에 저희 나름의 답변을 드립니다.

그렇습니다. 저희들은 여태 양산신문의 존재이유를 들어내어 말씀드린 적도 또, 그러한 생각을 가슴속에 품고 있었노라 말씀드릴 수도 없었습니다.

단지 신문이라고 불리는 양산신문을 매주 발행하고 있었습니다. 양산시민이 어떠한 생각으로 양산신문을 바라보는지 생각할 겨를도 없이 꼬박꼬박 일주일에 한 번씩 발행하여 왔습니다.

그동안 특종도 있었을 테고 위정자에겐 따끔한 충고를... 선량한 이웃에는 칭찬이 왜 없었겠습니까만, 그래도 30주년을 맞는 오늘 많은 반성과 후회를 아니 할 수 없습니다.

양산신문이 일간발행을 단행함에 있어서 이제는 좀 달라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아니, 달라지겠습니다.

우선은 시민여러분 가까이 가고 싶습니다.

우리 주변의 공기와 물처럼 평소에는 느끼지 못하다가 그 자리에 꼭 필요하고 없어서는 안 될 존재이고 싶습니다.

억울할 때 하소연하고 슬플 때 넋두리하며 또, 기쁠 때는 함께 환호하는 그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오래 곁에 두고 싶고 없으면 보고 싶고 문득문득 생각나는 그런 친구이고 싶습니다.

가끔은 싫은 소리를 하더라도 친구의 마음으로 생각해 주시고 또는 상처로 남을 지적을 하더라도 더는 나쁘게 되지 말라는 친구의 진심으로 받아 주십시오.

칭찬하고 싶은 기사가 있으면 저희들에게 용기를 주시고 혹, 잘못이 있으면 따끔한 질책을 하여 주십시오. 저희의 자랑이 아닌 양산의 자랑인 양산신문을 만들겠습니다.

애독자 여러분이 하루 중 휴식이 필요할 때 양산신문 기사 한 페이지가 여러분의 쉼터가 되어 드릴 수 있다면 저희의 보람입니다.

오늘 양산신문 30주년은, 사람이 30이 되면 모든 기반을 닦는다는 의미의 이립(而立)처럼 저희 양산신문도 지난 세월 속에 녹아있는 많은 선배 임직원들의 노력을 바탕으로 시민여러분께 부끄럽지 않는 양산의 신문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