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김효훈·허용복, 바른미래당 탈당 선언28일 경남도의회서 기자회견
비당권파 신당 합류의사 밝혀
   
 

김효훈 바른미래당 양산갑 지역위원장과 허용복 양산을 지역위원장이 나란히 탈당을 결정하고 신당 합류를 선언했다.

이들을 비롯한 바른미래당 경남지역위원장 5명은 지난달 28일 경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 지역위원장 8명 중 5명은 오늘부로 탈당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손학규 대표의 사당화로 바른미래당은 이제 공당으로서의 생명력을 다했다"며 "손 대표는 당 쇄신 목소리를 내는 당내 인사들을 한 분씩 숙청 보복했고 급기야 당권파, 비당권파로 분열 시켜 당을 두 동강 냈다"고 말했다.

또 "오늘 경남도당부터 시작되는 바른미래당 탈당 선언이 전국 시·도당으로 확산하는 것이 저희가 해야 하는 최소한의 책임이라고 믿고 있다"고 전했다.

이들은 "현재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이 신당 기획단을 구성한 가운데 이날 탈당하는 지역위원장들은 신당에 합류할 것"이라며 "합리적 중도보수를 중심으로 하는 보수의 재건을 위해 달려가겠다"고 덧붙였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