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시립빙상장 건립 1순위 명곡동 '접근성 논란'기본계획수립 용역 결과 명곡동 750번지 1순위
대중교통 불량, 진출입로도 개선 필요
시의회 "흑자 운영 근거 무엇이냐" 질타


12일 양산시의원협의회에서 (주)우정엔지니어링에서 지난 2월부터 수행한 기본계획수립 타당성조사 용역결과가 발표됐다. 용역사는 명곡동 750번지 일원에 건립하고 부지매입비 86억원, 시설비 284억원 등 370억원이 소요된다고 내다 봤다. 부지면적은 38,000㎡로 건축 연면적은 7,392㎡를 제외하고도 주차장과 정원이 설계됐다.

아이스링크장 1면과 컬링장 2면으로 스피드스케이팅을 제외한 아이스링크에서 가능한 모든 종목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관람석은 930석으로 국제규격형 보다는 생활체육형이 적합하다고 봤다. 국제 경기를 치르기에는 부적합하지만 국내 대회는 치를 수 있다. 이는 용역사 설명이다. 이는 보상비가 생활체육형은 43억원인데 반해 국제규격형은 86억원으로 책정됐기 때문이다.

문제는 건립 위치다. 후보지 1순위로 선정된 명곡동 750번지는 낮은 토지보상비와 동서부 양산의 중심으로 지역형평성이 고려됐다. 그러나 대중교통 접근이 불량하고 진출입 교통 개선이 요구되는 단점이 있다. 2순위로는 교동 산79-12번지, 3순위는 주진동 305번지 일원이다.

용역사는 또 연간 수익이 10억9천여만원으로 추계했으며 지출은 9억8천7백여만원으로 1억5백여만원의 흑자를 본다고 예상했다. 다만 인근 지자체 운영사례를 감안해 수입 60%를 적용했을때 연간 3억3천2백만원의 적자를 예상했다.

이어 용역사는 "5년정도 빙상인구가 늘어난 뒤에는 흑자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이날 김효진 시의원은 "인근 부산북구문화빙상장도 어려움을 겪었다. 학교와 MOU를 체결 방과후 프로그램으로 돌려 어느정도 운영하는 상태다. 양산 빙상장 연간 이용객 9만여명으로 봤는데 그 근거가 무엇인지 따져봐야 한다"고 했다.

최선호 시의원은 "접근성 떨어지는 명곡동에 설립하는 것을 책임질 수 있느냐"고 따져 묻기도 했다.

임정섭 시의원은 "370억이 들어가는 대형사업인데 양산시는 사업을 하면 항상 비용이 더 들었다. 양산 빙상인구가 얼마나 되는지 기초 조사도 없이 용역이라고 들고오면 시의회에서 승인해줄 수 있겠느냐"고 따져 물었다.

한편, 양산 인근 지역에는 부산북구문화빙상장과 지난해 5월 준공된 부산 북구빙상장 등 2개가 운영중이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