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양산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선제적 대응…원동에 거점소독시설 추가 설치바이러스 잠복기간 19일, 시설 24시간 운영 대응
양산시농업기술센터 직원들이 생석회를 도포하고 있다. 

양산시가 지난 25일 양돈농가 밀집지역인 원동면에 거점소독시설을 추가 설치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의 확산세가 심상치 않자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서다.

시는 지난 17~18일 파주와 연천에서 ASF가 확진 판정되면서 매뉴얼을 뛰어넘는 ‘최고단계’ 수준 이상으로 방역을 진행했다. 하지만 23일 김포, 파주에 이어 인천 강화에까지 연이어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함에 따라 양산지역에 ASF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원동에 거점소독시설 추가 설치·운영을 결정한 것.

이에 따라 양산은 상북면 축산종합방역소와 원동면 입구에 거점소독시설 각 1개소가 설치됐다. 거점소독시설은 세척·소독이 어려운 분뇨나 가축운반차량 등의 소독을 위해 축산차량의 바퀴, 측면에 부착된 유기물을 완전히 제거하고, 소독을 실시하는 시설을 말한다.

거점소독시설 설치는 ASF 전파 위험도가 높은 축산관계 차량에 대한 방역조치를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양산시를 운행하는 돼지관련 축산차량은 해당 시설을 반드시 경유해야 한다.

한편, 빈틈없는 차단방역을 위해 지난 25일 양산시농업기술센터 동물보호과 팀장을 비롯한 직원 9명은 전 양돈농장 입구에 생석회를 발목까지 차오르도록 직접 도포하고, 소독차량을 이용해 양돈사육지역, 주요도로 등의 소독을 강화하였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의 잠복기간이 최대 19일로 알려진 만큼 양산시는 타·시군 돼지반입금지, 거점소독시설 24시간 운영, 농장출입구 생석회 도포, 관내 방역취약농가 지속점검 등 철저한 관리를 통해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유입을 막고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의 차단방지를 위해 필요 시 거점소독시설 추가 설치도 고려하고 있다”며 “돼지 관련 축산차량은 반드시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경유해 소독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축사농가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양산시가 원동면 입구에 거점소독시설을 추가 설치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