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동면체육공원, 5월부터 공사 멈춘 까닭은인근 도시계획도로 건설, 보상문제로 지연
공사차량 진출입 어려워 9월까지 공사 중지
연장 불가피…市 "내년 5월 최대한 맞출 것"
   
▲ 동면체육공원 조감도.

내년 5월 준공예정으로 사송신도시 4만여 인구의 체육수요를 해소할 것으로 기대받고 있는 동면체육공원 공사가 지난 5월부터 중지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내송리 일대 개발제한구역 부지 42,594㎡에 국비 33억 원, 시비 112억 원 등 모두 145억 원이 투입되는 동면체육공원은 야구장 1면, 테니스장 8면, 관람석 780석, 조경 및 휴게시설, 본부석 1면, 화장실·관리실 등 부대시설을 갖출 계획으로 지난해 5월 착공했다.

문제는 동면체육공원 공사차량이 드나들어야 할 동면도시계획도로 소2-131호 건설이 늦어지면서 공사에 차질을 빚는 것. 양산시 관계자는 "야구장 옹벽공사를 하려면 공사차량이 해당 도시계획도로를 이용해야 하는데, 도로공사가 보상이 늦어지면서 최근에 마무리 돼 이제 업체를 선정해 공사에 들어가는 단계"라면서 "이 때문에 도로공사가 어느 정도 진행돼 공사차량이 드나들 수 있을 것으로 보이는 9월까지 공사를 중지시켰다"고 이유를 밝혔다.

다시 말해, 동면체육공원과 함께 진행한 도시계획도로 공사가 보상문제로 예상보다 늦어지면서 체육공원 공사도 영향을 받은 것이다. 양산시에 따르면 현재 동면체육공원은 약 45% 공정률로, 테니스장 8면은 어떻게 임시도로를 만들어 마무리 했지만 야구장과 전체공사는 도시계획도로가 없으면 공사를 진행할 수 없는 상황이다.

이렇다 보니 준공일정도 당초 내년 5월에서 4개월 정도 연기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양산시 관계자는 "공사를 중지시키긴 했지만, 현재도 할 수 있는 공사는 최대한 하고 있다"면서 "내년 5월 목표에 최대한 맞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동면체육공원은 지난 2010년부터 추진됐지만 개발제한구역 내에 위치해 있고 국비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차일피일 미뤄졌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초 국토부로부터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변경승인을 받으면서 사송신도시 택지 완공시기에 맞춰 착공하게 됐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