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유산매립장 완충산지 없애는 토정일반산단당국, 허가 절차 마쳐 첫 삽뜨는 일만 남아
악취 유발 시설과 맞붙어 악취 발생 우려
시유지 40% 매각해 개발에 길 열어줘
"완충 녹지 계획돼 걱정 안해도 된다"
   
▲ 양산바이오가스화시설 뒤로 토정일반산업단지가 조성된다.

양산시 어곡 토정일반산업단지가 논란이다. 김일권 시장은 지난 6월 지휘관회의에서 "악취와 환경공해 문제로 고생을 하는 강서동 지역에 왜 이런 행정을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 조사해 보라"고 지시했다. 

11일 양산시에 따르면 토정일반산단은 30만여㎡ 면적 민간개발 방식으로 경남도에서 허가 절차가 끝났으며 (주)남흥개발에서 첫 삽을 뜨는 일만 남았다고 밝혔다. 남흥개발은 경남도에 착공계를 제출한 상태다. 준공은 2020년 12월 이다. 

토정일반산단 조성 예정지.

문제는 이 산단과 양산 유산폐기물매립장과 바이오가스화시설이 맞붙어 악취를 유발하고 미관을 해칠 수 있기 때문이다. 환경 유해시설이 분지형 산지에 둘러싸여 있는데 산단 조성으로 산지 절개가 이뤄지게 된다. 바이오가스화시설과 유산폐기물매립장 악취 차단 산지를 양산시가 스스로 없애는 셈이다. 

양산시는 이 산단 개발에 길을 열어 줬다는 비판을 면치 못하고 있다. 이는 시유지 약 40%를 민간에 매각했기 때문이다. 2014년 경남도로부터 산업단지로 승인 고시 됐고 지난 2016년 8필지를 49억여원 손실보상액으로 매매했다. 용도폐지된 부지로 공유재산 매각이 적절했는지 여부를 심사하는 심의위원회 대상이 아니었다. 

이종희(자유한국당, 상·하북·강서) 시의원은 "경남도에서 허가가 이미 난 상황이며 토지 보상이 80% 완료됐다. 돌이킬수 없는 상황이지만 완충 산지를 남겨두도록 해서 인근 공장과 주민들에게 악취 피해가 없도록 신경쓰겠다"고 말했다.

양산시는 산단 가장자리를 둘러싸는 9만3천여㎡를 완충녹지로 조성 계획했다. 양산시 산단조성 담당자는 "인접 지역에 차단 완충녹지를 남겨두기로 했다. 악취 우려는 우려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토정일반산단 조성 예정지.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