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법기리요지 발자취 찾아 일본으로"

NPO법기도자, 20일부터 일본 큐슈 벤치마킹
일반회원·시민 등 33명, 도예촌 선진지 견학


법기리요지의 역사적 가치를 재조명해 지역문화의 새 지평을 열어가기 위한 비영리 민간사회단체 'NPO법기도자’(이사장 신한균)에서는 오는 20일부터 2박3일간의 일정으로 일본 큐슈(사가현·후쿠오카현·오이타현) 지역 벤치마킹을 떠난다고 밝혔다.

총 33명이 참가하는 이번 벤치마킹은 일본 도예촌 및 전통마을 선진지 견학과 회원간 유대관계 형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지난해 예술회원 전시를 비롯해 전라지역 박물관 현황조사, 두 차례에 걸친 일본 현황조사, 국제학술심포지엄 등에서 일반 회원들이 참여할 수 있는 기회가 적어 올해부터는 일반회원 및 시민들의 참여를 확대시켜 나가고자 마련했다.

첫째 날에는 사가현립미술관을 시작으로 이마리 도자기마을, 아리타 도자기마을, 포세린파크를 돌아보며 도자기를 통한 경제·문화적 발전을 이룩해 온 일본의 발자취를 더듬어보고, 둘째 날 후쿠오카로 이동해 다자이후 텐만구를 지나 오이타현 벳부 온천지에서 휴식을 하며 참가자들과 화합을 다지는 시간을 계획하고 있다. 셋째 날 유휴인의 전통마을 민예거리와 긴린호수 주변, 마메다마치를 돌아보며 법기수원지 일대도 법기리요지 복원과 함께 어떻게 변모시켜 나갈지를 구상해보는 시간을 가질 계획이다.

벤치마킹 이후에는 법기리 일대의 권역사업과 연계해 차 시연회, 요지 주변 및 법기수원지 일대의 등반, 도자문화 아카데미 등을 통해 법기리요지의 중요성에 대한 홍보와 함께 범시민 대상의 참여 프로그램을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법기리요지 관계자는 "지역 문화의 새 지평을 열어나갈 'NPO법기도자’의 행보에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