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첫 유세를 시작으로 여ㆍ야 세몰이 나서김일권, 6월 13일 시민이 시장 되는 날
나동연, 보수개혁 인물, 낙동강벨트 고수
물금 증산-양주동 이마트 앞 유세장소 제각각
  • 6ㆍ13지방선거 취재팀
  • 승인 2018.06.05 12:58
  • 댓글 0

 6.13지방선 공식선거운동이 시작된 지난달 31일 오후 6시30분, 여.야 후보들이 각각 호응도가 높은 지역에서 합동유세를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인구 유입이 가장 빠른 증산신도시에서, 자유한국당은 중부동 이마트 앞에서 각각 세몰이를 시작했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진보 우세지라 보고, 자유한국당은 보수의 상징지로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동일 시간대인 오후 6시30분에 시작된 더불어민주당에서는 경남도당 공천관리위원장인 서형수 국회의원이, 자유한국당은 엄용수 방송인의 축사와 찬조연설로 유세를 펼쳤다.
 각 유세장에는 각 정당의 도.시의원 후보를 포함, 당직자와 지지자 등 수백여명의 인파가 몰려 교통혼잡이 빚어지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일권 시장 후보는 "양산의 변화는 지금부터가 시작이다" 양산 "원팀은 이렇게 함께 나아가며 서로 힘이 되어 승리를 담아 낼 것이다"며 "양산과 경남의 변화를 만들어 낼 것"이며 "6월 13일부터는 시민이 시장이 되는 날인 만큼 완전히 새로운 양산을 위해 힘을 모아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나동연 시장 후보는 "보수의 개혁을 우리 양산에서 보여 줄 수 있는 인물은 아무리 거센 바람이 불어도 흔들리지 않는 저 나동연 밖에 없다"며 "잘한 것은 인정하고, 잘못된 것은 고쳐 나갈 수 있는 용기와 유연함을 가진 인물임을 자부하며 이번 선거의 여당 폭풍에서 반드시 양산은 낙동강 벨트를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양 정당은 이날 합동유세를 시작으로 남은 공식선거운동 기간동안 거리 유세와 방문운동등으로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 갔다.
                         

6ㆍ13지방선거 취재팀  webmaster@yangsanilbo.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6ㆍ13지방선거 취재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