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신도시 개발에 내송마을 공동체 `분열`일부주민, 별도의 피해대책위원회 만들어
조망권 침해 이유 등 들어 이주대책 요구
마을개발위원, 3년전부터 LH측과 협의
내송신도시 개발사업의 일부 구간.

 내송신도시 개발 사업으로 인접한 자연부락 공동체가 분열되고 있다. 지난 2일 내송마을피해대책위원회가 결성됐다. 내송마을피해대책추진위원회는 마을 주민 전체를 대변하는 협의체가 아니다. 김남수 위원장은 내송 토박이지만 외지에서 살다 최근에 내송으로 돌아왔다. 이들 추진위원회는 마을 공식 협의체인 마을회의에도 참석하지 못한다. 이들은 왜 피대위를 만들었을까? 
 김남수 추진위원장은 이주대책을 마련하라며 LH와 시공사측에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이들은 마을 앞 18층 아파트가 조망권을 가리고 조성될 유수지에 파리 등 해충이 들끓게 될 것이라며 이주대책을 요구하고 있다. LH는 마을과 가장 인접한 신도시를 녹지와 근린생활시설로 계획했다가 지난 2017년에 아파트 부지로 변경했다. 이를 두고도 추진위는 LH가 개발 이익을 독점하려 한다고 주장한다. 
 이들은 계획이 변경될 당시에는 왜 시위하지 않았냐고 묻자 "모든 마을이 그렇지만 마을주민들과 전체적으로 협의를 이루지 못한 탓이다"고 했다. 내송마을의 익명을 요구한 한 관계자도 "일부 마을주민들이 대책위원회를 만들어서 시끄럽게 하는 것이다. 마을 반상회에도 참석하지 못하는 이들이 마을을 분열시키고 있다"고 했다. 
 내송마을 주민들은 공식 협의체를 통해 양산시가 참여한 가운데 LH에 여섯가지 요구사항을 도출했다. 내송마을 앞 인접 블럭에 들어서는 아파트는 높이를 18층으로 제한해달라는 요구는 받아들여졌다. 내송 신도시에 주민공동시설은 200평으로 양산시가 유상매입해 건립키로 결정됐다. 최근에는 내송천 주변을 친환경 시설로 만들어 달라는 요구를 했다. 이는 설계시에 반영하겠다는 답변을 받았다. 
 내송마을은 그린벨트로 묶여 재산권 행사를 못했다. 신도시 개발이 확정돼 마을도 1종근린주거지역으로 용도변경됐다. 이후 땅값이 올랐다. 신도시 개발이 완료될 것으로 보이는 2025년쯤에는 신도시와 자연부락이 더불어 발전할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내송마을은 농촌개발자금도 60억원을 받아 마을과 신도시가 상생발전 하는데 사용할 계획이다.
 이에대해 김남주 피해대책위원장은 "우리마을 전체가 참여하는 것이 맞다. 그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것이 그래서 무엇이 받아들여졌나"고 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유천룡 2018-05-13 20:36:36

    내송에 거주한지 38년 된 사람입니다.
    기자님 이 글 사실입니까?
    사실과 다른 보도를 하고 있는것 같은데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