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경찰서, 24시간 가동
인터넷 선거범죄 적극 대응

양산경찰서(서장 이병진)는 4월 15일 실시되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60여 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지난 13일 청사 2층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개소하고 이병진 양산경찰서장, 수사과장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식을 가졌다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은 지난해 12월 16일부터 편성·운영 중인 '선거사범 수사전담반'을 증원 보강해 불법 선거사범에 대한 첩보 수집 활동을 강화하는 등 강력하고 엄정한 단속활동을 펼치는 한편, 허위사실 유포 등 인터넷 선거범죄에도 적극 대응하기 위해 사이버 수사요원 등을 적극 활용, 사이버 순찰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특히, 오는 4월 29일까지 77일간 수사전담반을 24시간 가동하면서 ▲금품선거 ▲거짓말 선거 ▲불법선전 ▲불법단체동원 ▲선거폭력 등을 '5대 선거범죄'로 규정해 '무관용 원칙(Zero Tolerance)'을 적용해 엄정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병진 서장은 "양산시민들의 자발적인 공명선거 참여와 관심으로 이번 국회의원 선거가 그 어느 때 보다 공명하게 치렀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남지방경찰청은 13일까지 4.15총선과 관련해 ▲금품선거 4건 ▲인쇄물 배부 2건 등 불법행위 총 6건 10명을 단속해 수사·내사 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