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소방서(서장 김동권)는 겨울철 사용 횟수가 급증하는 전기히터·장판, 전기열선, 화목보일러 등 3대 겨울용품에 대한 안전한 사용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소방청 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난방용품에 의해 발생한 화재는 전기장판·히터가 1,603건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고, 전기열선 1,207건, 화목보일러 1,184건으로 뒤를 이었다.

난방용품은 추운 겨울 보온을 위해 필요하지만 올바른 사용법을 알지 못하면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사용에 주의가 필요하다.

전기장판과 전기히터의 안전한 사용을 위해서는 안전인증 제품인지 먼저 확인을 하고 사용 전 전선의 파열 여부와 온도조절장치의 정상 작동 여부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주로 보온효과를 위해 사용하는 전기열선은 특정 부분이 접히거나 압력이 가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화목보일러는 주기적으로 연통을 청소해야 한다. 또 보일러 주위에 가연물을 보관해서는 안 된다.

김동권 서장은 "매년 겨울철 난방기구 사용 부주의로 많은 화재가 발생하고 있다"며 "올바른 사용법과 안전수칙을 반드시 숙지해 시민 모두가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