균형이 잘 잡힌 어드레스는 샷의 성공 열쇠다. 1. 턱을 살짝 든다. 2. 팔을 편안하게 내린다. 3. 클럽을 지면에 댄다.

어드레스라는 단어의 뜻은 여러 가지 있지만 골프에선 볼을 치기위한 준비자세를 어드레스라고 말한다. 그리고 하나의 전문용어 셋업이라고 말한다.

어드레스가 좋으면 스윙도 좋아진다.

어드레스를 일정한 순서에 따라 취하는 이유는 스윙의 일관성과 적절한 리듬을 유지하기 위해서이다. 그래야만 항상 정확한 스윙을 할 수 있다. 

어드레스 순서는 다음과 같다. 먼저 어드레스를 들어가기 전에 클럽을 가슴 높이로 올려 목표점을 겨냥한다. 그다음 스탠스를 취하고 어깨의 힘을 뺀 채 편하게 선다. 그리고 등(척추각)을 곧게 편 상태로 허리부터 상체를 앞으로 구부린다. 

상체를 구부린 각도를 유지한 채 양쪽 겨드랑이 부분이 적절히 조이는 느낌이 들도록 양팔을 내리고 클럽헤드를 지면에 댄다. 

마지막으로 양쪽 무릎을 가볍게 구부린다. 무게 중심은 발바닥 가운데의 오목한 부분과 엄지 발가락 아래쪽 도톰한 부분의 중간쯤에 실어주면 안정감있게 고정되는 느낌이 만들어진다. 이것이 어드레스를 만드는 순서이다.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