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 국회의원 양산(을)선거구 공식 출마
‘양산오뚝이’ 별명답게 끊임없이 도전 ‘지지 부탁’
박희태 국회의장 비서관 이력 ‘눈길’

박인 예비후보가 지지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박인 자유한국당 예비후보는 22일 양산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양산(을)선거구 제21대 국회의원선거에 출마할 것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지지자들 20 여명과 함께 기자실을 찾은 박 예비후보는 기자회견문을 읽으며 먼저 “존경하고 사랑하는 양산시민여러분! 양주동, 동면, 웅상 4개동 주민여러분! 그리고 당원동지여러분!에서 감사드린다”며 인사말을 전했다.

또한 "양산(을) 선거구에 출마를 결심한 자유한국당 박인 예비후보 머리숙여 인사 올린다. 저는 이곳 양산에서 나고 자랐다"며  "양산이 지역구인 박희태 국회의장님 비서관으로 일하며 양산을 위해 열심히 일했다"고 말했다.

또 "꼭 국회의원이 되어 시정과 도정, 국회와 중앙정부의 시스템과 역할을 체득한 소중한 경험과 인적 네트웍을 십분 활용하여 오직 내 고장 양산⦁웅상 발전과 나라의 미래를 위해 폭발적인 힘을 쏟아내고 싶다"고 덧 붙였다.

게다가 "도의원 재임시 덕계천 정비에 약 177억 국도비를 이끌어 내었고, 웅상발전의 최대걸림돌이었던 회야하수처리장 증설에 한 푼도 줄 수 없다던 도비를 100억 이상을 투입토록 했으며, 웅상문예원 건립 예산 10억도 받아 내고 국회에 근무할 때 중앙부처를 설득하여 물금 증산에 신설한 ‘시내버스공영차고지’ 국비지원, ‘양산시장애인복지관’ 신축에도 국비지원을 이끌어 내는 역할과 월평사거리 웅상방면 양산방면 오르내리는 1개 차로를 2차선 차로로 만드는 예산, 7호 국도 우회도로(자동차 전용도로)가 웅상 용당에서 끝날지도 모르는 당시 중앙부처의 인식을 우려해 우회도로 원래의 기능을 감안, 당초 계획인 울산까지 되도록 노선 설계비를 마련하는 역할도 다 했다"고 본인의 경험과 능력을 피력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독주를 막아야 한다. 이 번 총선에서 경제와 안보를 망친 무능한 정권을 반드시 심판해야 한다. 빼앗긴 국민의 자존심을 되찾아야 한다. 경제를 살리고 안보를 굳건히 하는 국회의원 되겠다"고 지지를 부탁했다.                                          김태호 기자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