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양산 국회의원 예비후보자 절반 가까이 '전과'9일 기준 11명 중 5명 전과 신고
한국당 2명 3건·배당금당 3명 4건

내년 4월 15일 열리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가 100일이 채 남지 않은 가운데, 양산지역 총선 예비후보자 절반 가까이 전과 경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선거통계시스템 예비후보자 정보공개에 따르면 9일 기준 양산갑 4명의 예비후보자 중 1명, 양산을 7명 중 4명 등 총 11명 중 5명이 7건의 전과 경력을 기재했다. 예비후보자 약 45%가 범죄전력이 있다는 것이다.

양산갑 국가혁명배당금당 소속 서광종 예비후보는 2017년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벌금 100만 원과 2019년 음주운전으로 인한 도로교통법 위반 벌금 250만 원 등 2건을 신고했다.

양산을에서는 이장권 자유한국당 예비후보가 1997년 유선방송관리법 위반 벌금 100만 원을 신고했고, 같은 당 윤종운 예비후보는 2000년과 2004년 각각 음주운전으로 인한 도로교통법 위반 벌금 150만 원 등 2건을 신고했다.

또, 국가혁명배당금당 소속 최서영 예비후보는 2017년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치상) 벌금 150만 원, 김충부 예비후보는 1973년 업무상과실치상으로 금고 10월 집행유예 2년의 전과 사실을 신고했다.

정당별로는 자유한국당이 2명, 국가혁명배당금당이 3명이었고,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은 신고된 전과 경력이 없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국민의 알권리와 국민의 올바른 선거권행사를 보장하기 위해 공직선거법에 따라 학력, 전과 등 후보자에 관한 정보를 선거권자에게 공개하고 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황성철 2020-01-17 00:13:26

    반대에 반대 국정발목잡고 민생발목잡고 역대 최악의 국회 국회농단 자한당 이번 총선에서 국민의 깨어있는 시민정신으로 반드시 심판해야한다 이나라위해 국민위해 국정위의 민생위해 후손위해 국민의 시민의 보편적삶을위해서라도   삭제

    • KIM KIJIN 2020-01-12 19:28:00

      유치원3법 반대하는 자유한국당은 절때 안찍습니다   삭제

      • 민경미 2020-01-12 12:18:39

        전과가 있던 말던 민주당 지지 안합니다.
        청와대 뻘건 사람들이 천지인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