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특수교육, 교육감과 함께 디자인하다박종훈 경남 교육감, 양산희망학교 방문 현장 소통
통합교육·특수교육 지원 내실화 방안 협의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지난 4일 양산희망학교에서 ‘학교 현장 속으로, 교육감 학교방문’을 실시했다. 이날 박종훈 교육감은 고 3학년 평화통일교육 수업에 참여하고, 교직원과 ‘통합교육 및 특수교육 지원 내실화’에 대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교육감 학교방문 시작 후 네 번째로 방문한 양산희망학교는 지난 8월 특수교육대상 학생의 평화통일교육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통일에는 장애가 없다'는 유튜브 영상을 공개했었다. 이 영상에서 박 교육감과의 인터뷰가 진행됐었고, 그 과정에서 힉교 방문을 약속한 바 있다.

이날 박 교육감은 '오조봇으로 남북의 혈맥 잇기 활동'에 참여해 통일 후 연결될 철도에 대해 대화하고 김재동 학생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또, 학생들과 희망카페에서 학생들과 만남의 시간을 가졌다.

교육감은 “유튜브 인터뷰에서 학교 방문 시 커피와 빵을 선물하겠다는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 고 방문소감을 밝혔다. 이어진 교직원과의 대화에서는 '교육감과 함께하는 공감토크, 특수교육을 디자인하다'는 주제로 통합교육· 특수교육 지원 내실화 방안에 대한 생각을 나눴다. 특수학교 규모 확대에 따른 교육환경 개선, 중증장애 학생의 교육참여 확대, 미래를 준비하는 진로직업 교육활동 전반에 대한 사례를 통해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박종훈 경남 교육감은 “선생님들의 교육활동을 뒷받침할 수 있는 우리 교육청의 역할에 대해 더 깊이 고민하겠다"며 "모두가 행복한 경남교육 실현을 위해 교육가족들과 함께 손잡고 미래로 나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진아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