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이마트 앞 '그림자 조명'설치양산경찰, 보행 안전 도모
양산중앙로타리클럽 지원
   
 

양산경찰서(서장 이정동) 교통관리계는 사람이 먼저인 교통문화정착을 위해 양산관내 보행자 교통사고가 잦은 지점에 그림자 조명을 설치하였다.

그림자 조명이란 이미지 글래스에 주문 제작한 문구 또는 이미지를 빛으로 투사하여 벽면이나 바닥 등 다양한 장소에 경각심 유발 문구 또는 홍보 이미지를 표출하는 홍보 영상 장치로 양산관내 보행자가 많은 중부동 이마트 정문 맞은편에 설치하였다.

이번 그림자조명 도입에 있어 지원해 준 양산중앙로타리클럽(회장 박상우)회원들이 지난 28일 양산경찰서를 방문해 그림자조명 설치 지원 전달식을 가졌다. 이날 지원되는 교통안전용품은 2형 문구가 현출되는 그림자조명 1대, 설치비 190만원 상당이다. 양산경찰서 이정동 서장은 “보행자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사람이 보이면 일단, 멈춤’ 과 ‘잠깐, 좌우를 확인하고 건너세요!” 2형 문구가 바닥에 표출됨으로써 그 위험성에 대해 경각심을 유발, 무단횡단으로 소중한 목숨을 잃는 일이 결코 없어져야 할 것이다. ”며 양산중앙로타리클럽 박상우 회장은 “민관 협치를 통해 보행자 교통사망사고 줄이기에 양산중앙로타리클럽이 일조할 수 있어 매우 뜻깊다”라고 말했다.

정다운 기자  ysilbo@ysilbo.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다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