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7천 달림이 집결…"겨울비도 즐거워요"제15회 양산전국하프마라톤대회
1일 양산종합운동장서 7천여명 참가
3km 코스 신설…사회적약자·가족 참여
이봉주, 팬사인회 후 3km 함께 달려

겨울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궂은 날씨에도 양산종합운동장으로 향하는 많은 마라톤 동호인과 가족들의 발걸음은 가벼웠다.

‘가족과 함께하는 제15회 양산전국하프마라톤대회’가 자넌 1일 양산종합운동장과 양산천변 도로 일원에서 펼쳐져 양산의 초겨울을 뜨겁게 달궜다.

특히 올해 대회는 ‘가족과 함께하는’이라는 부제로 전 시민이 함께 참여하고 즐길 수 있도록 3km 구간을 신설해 시민 축제의 장이 됐다. 또 특별게스트로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씨도 함께 해 눈길을 끌었다.

양산시가 주최하고 양산시체육회, 경남신문이 주관한 올해 마라톤 대회는 선수 6,369명, 운영 및 자원봉사자 706명 등 총 7천여 명이 참가했다. 오전 9시에 개회식을 시작으로, 20분부터 10분 간격으로 3km, 하프, 10km, 5km 순으로 출발해 시상식을 끝으로 마무리됐다.

전 마라톤 국가대표 이봉주 씨의 팬사인회가 열린 부스에는 대회시작 전부터 장사진을 이뤄 최근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회장에는 어린 딸과 함께 이봉주 씨의 사인을 받고 사진촬영하는 아버지와 "뭉치면 찬다 파이팅"을 외치는 젊은 팬, 자신의 유니폼에 사인을 부탁하는 중년 동호인 등 다양한 연령층이 이봉주 씨와 소통했다. 이봉주 씨는 3km 출발 직전에 합류, 김일권 양산시장 및 대회 참가자들과 함께 코스를 달렸다.

대회결과 하프코스 우승은 남자장년부 백정열(1시간 12분 43초), 남자청년부 장성연(1시간 11분 52초), 여자부 권순희(1시간 23분 22초)가 차지했다. 10㎞코스는 남자장년부 서민보(34분 39초), 남자청년부 마성민(32분 29초), 여자부 정순자(39분 59초)가 우승했다.

5㎞코스는 남자일반부 신정식(18분 14초), 여자일반부 하유숙(21분 17초), 남학생부 김지민(21분 40초), 여학생부 박수빈(28분 13초)이 각각 1위를 자치했다. 3㎞코스는 기록 및 별도의 시상 없이 진행됐다. 입상자와 완주자 기록 등은 대회 홈페이지(www.ysrun.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가족과 함께 3km 구간을 달린 한 40대 주부(양주동)는 "산책한다는 마음으로 가족과 함께 가볍게 참가하고 추억도 가질 수 있어서 의미있는 대회였다"며 참가소감을 밝혔다.

종합운동장 한켠에 마련된 장애인체험부스도 눈길을 끌었다. 이곳에서 눈을 가리거나 휠체어를 직접 조종하며 장애인의 입장에서 세상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돼 지나가던 이들의 발길을 붙잡았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15회째를 이어온 양산전국하프마라톤대회가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 더욱 많은 분들이 대회를 즐기는 축제의 장이 됐다”며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참여하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고, 내년에도 더 나은 모습으로 뵙겠다”고 말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