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마을은 아이들의 배움터·삶터·놀이터입니다”시·교육지원청, 마을교육공동체 토론회 개최
200여 명 시민 참여· 사람과 소통 중심 운영 강조
 
 
 

양산시와 양산교육지원청은 지난 27일 양산비즈니스센터 컨벤션홀에서 학부모와 마을학교 관계자를 포함한 양산시민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 양산행복교육지구 마을교육공동체 토론회를 개최했다.

마을교육공동체란 마을 주민 스스로 인적·물적 자원을 발굴하고 지역특성이 담긴 마을 프로그램을 직접 기획해 운영하는 사업으로 마을이 아이들의 배움터가 되고 아이를 함께 키우는 배움터가 되는 공동체 교육이다.

올해 양산행복교육지구 내 마을교육공동체는 10개소로 운영되고 있으며, 1억4천2백만원의 사업비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토론회에서는 올해 양산행복교육지구의 성과와 내년 사업계획을 공유하고, 상북초 마을학교·평산초 마을학교 ·뭐든 마을학교· 증산별별마을학교 4곳의 사례와 추진성과를 발표로 시작됐다.

이어 공통토론 주제인 △우리 아이들의 배움터, 삶터, 놀이터로 성장하는 우리마을과 선택주제인 △내가 살고 싶은 마을은? △우리 마을에 꼭 생겨야 하는 것은? △우리 마을에 있었으면 하는 수업이나 활동은? △살기 좋은 마을을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4가지를 바탕으로 참가자들의 고민과 의견 공유가 이어졌다.

효과적인 토론을 위해 민주적 의사결정을 위한 토론 촉진자 모임인 양산행복토론추진단과 사전 연수를 통해 모집된 23명의 퍼실리테이터(회의나 교육 따위의 진행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게 돕는 역할)와 함께 토론 진행을 도왔다.

토론회에는 마을교육공동체의 역할과 방향에 대한 다양한 의견들이 제시됐다. 실제 운영한 사례를 공유하고, 지속적 운영을 위해 '사람'과 '소통'의 중요성이 강조 됐으며, 더불어 마을공동체에 대한 시와 교육지원청의 지원과 역할도 요구됐다.

행사에 참가한 한 마을활동가는 “오늘 이 토론회를 통해 마을교육공동체의 성과와 비전을 학부모들, 마을활동가들과 함께 공유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며 “내년에는 더욱 내실있는 마을교육공동체로 키워나갈 수 있는 힘을 얻게 되는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양산교육지원청과 2년간 함께한 양산행복교육지구 사업은 단순한 교육사업이 아닌 튼튼한 마을교육공동체를 육성해 마을을 학교 속으로, 학교를 마을 속으로 이어줄 수 있는 징검다리로 키워나가야 할 것이다"며 "오늘 토론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들을 교육정책에 꼭 반영하고 양산교육지원청과 협력해 양산을 행복한 교육도시로 이끌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