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태풍 불어 도로 꺼졌는데…복구는 '아직'개천 8m 높이 도로…추락사고 등 2차피해 예상
양산시 "복구방법 찾다 늦어져…최대한 빨리 복구"
   
 

태풍 피해로 도로 한 차선이 30m 가량 파손됐지만 위험을 알리는 안내표지판 하나 없이 복구가 늦어지고 있어 2차 피해가 예상된다는 민원이 제기됐다.

한 민원인은 양산시 국민신문고를 통해 이를 지적하고 빠른 복구를 촉구했다. 민원인에 따르면 상북면 외석리 543 번지 일대 2차선 도로가 지난 10월 2일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한 차선이 완전히 파손돼 푹 꺼진 상태지만 아직까지 복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민원인은 "야간주행 시 도로파손 식별이 잘 되지 않아 더 큰 피해가 예상돼 이렇게 민원을 제기한다"면서 "현재 도로상태는 안전 바리케이트 및 주의 문구도 없는 열악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양산시는 "태풍피해 도로에 대해 복구 설계 중이며, 겨울철 공사가 어려워 내년 2월 경 공사 예정"이라면서 "빠른 시일 내 안전 조치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곳은 도로 바로 옆에 약 8m 높이의 개천이 있어 자칫 추락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는 곳이다. 민원인도 "과거 2007년에도 여기서 추락사고가 있었다"면서 조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양산시 관계자는 "복구 방법을 찾다가 안전조치가 늦어졌다"면서 "21일 현장에 나가 드럼통 등 바리케이트를 배치하고 안전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인근 개천으로 인해 돌을 쌓아 조치하기 어렵다. 옹벽을 쌓아야 하는데 이럴 경우 겨울철에 양생이 잘 안돼 내년 초에 하겠다고 밝힌 것"이라면서 "설계가 나오는 대로 최대한 빨리 복구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