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물금신도시를 '경남의 강남'으로"물금토지소유주협의회, 이달중 출범
부산대 유휴부지 개발 촉구

물금신도시 토지소유주들이 단체를 구성해 부산대 유휴부지 개발 촉구를 주장하고 나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물금신도시 발전 토지소유주협의회(회장 박영수, 이하 '물토협')는 이달 중에 창립총회를 열고 출범할 계획이라고 지난 13일 밝혔다.

아파트, 상가, 주택, 상가주택, 원룸 등 물금신도시 토지소유주로 구성된 물토협은 지난 8월부터 성명서 서명 및 회원가입을 통해 현재 약 450여 명의 회원을 모집했다고 전했다.

"양산 물금신도시를 '경남의 강남'으로 만들자"는 제목의 물토협의 성명서에서 이들은 "부산대는 병원과 대학단지를 제외한 54만㎡(16만여 평)에 실버 및 첨단 산학단지를 발표했지만 토지 개량화 등을 이유로 15년 넘게 흉물로 방치해 비산먼지, 쓰레기, 잡초 등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현재 주변은 상업지역 2만여 세대의 대규모 아파트 단지로 둘러쌓여 물금신도시 발전과 미관을 저해할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해 반쪽 신도시로 전락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부산대 양산캠퍼스는 평당 15만 원의 특혜를 받았지만 우리 회원들은 평당 수백에서 수천만 원에 달하는 금액으로 분양을 받았다"면서 "하지만 유휴부지를 15년 넘게 방치함에 따른 피해를 고스란히 우리 물토협 회원들이 입게 됐고, 현재 재산권 형성 및 경제 활성화는 최악의 상황에 처해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이제는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음을 부산대, 양산시청, 경남도청에 알리겠다"면서 ▲문재인 대통령 공약사업인 동남권 의생명특화단지를 빠른 시일내 실행하고 그에 다른 일정 및 마스터 플랜을 제시할 것 ▲부산대가 평당 15만 원으로 매입한 부지를 일부 매각해 물토협 회원들에게 합당한 피해보상을 할 것 등을 촉구했다.

물토협은 "올해 말까지 회원을 5천 명 이상 모집해 비영리 사단법인을 설립할 계획"이라면서 "이를 통해 부산대, 양산시청, 경남도청을 상대로 개발 지연 등으로 인해 발생한 피해 보상 및 개발 촉구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영수 물토협 회장은 "물금신도시 발전을 저해하는 부산대에 대해 조속한 답신을 강력히 촉구한다"면서 "만약 이행하지 않을 시 부산대를 더 이상 믿고 신뢰할 수 없다고 판단해 법적 대응 및 촛불집회 등을 강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7
전체보기
  • 양산맘 2019-11-22 09:03:16

    8년간 양산시를 이렇게 만든 전 시장을 탓하세요. 물금신도시만 만들어도 상가가 넘치는데 사송신도시까지 만들어 양산의 상권을 부산으로 넘기는 꼴을 만들었으니. 그리고 지하철...지하철이 생기면 누가 양산에서 쇼핑합니까? 다 지하철 타고 부산으로 가서 쇼핑하고 사먹고 하지요. 그러니 물금 상가는 텅텅 비고있는 겁니다. 최초의 신도시인 양주 택지 가보세요.다 비었습니다.도시 계획 거하게 세워서 이미 챙긴 사람 따로 있고, 이렇게 고통받는 사람 따로 있으니 걱정입니다.   삭제

    • 양승조 2019-11-17 21:08:06

      반갑습니다
      물금신도시 발전협의회 창립총회 출범을 앞두고 발기인을 신청받고 있습니다 우리 물금신도시 지역사회의 발전에 관심을 갖고 자원봉사활동 하실분은 누구나 발기인이 될수있습니다 물금신도시 지역사회 발전에 솔선수범하는 마음과 열정으로 뜻이 있으신 분들은 많은 성원과 신청을 바랍니다 발기인으로 참여 하실분들은
      전화나 문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010-8528-3628 양승조 올림   삭제

      • 물금상가 알거지 2019-11-16 13:43:29

        물금에 평생벌어 모은 재산을 상가에 수십억을 투자 했습니다
        남들은 저보고 부동산 부자라 합니다.
        하지만 저는 거지입니다.
        매월 수백만원씩 은행이자를 감당해야 합니다.
        누가 저를 알거지로 만들었습니까?
        저는 부산대학의 약속과 대통령의 약속에 상가를 분양받았고
        그 상가는 지금도 텅텅비었고 그 상가는 이제 저의 목을 쪼여오는
        악마가 되었습니다.
        저는 물금상가 알거지 입니다.
        물토협 적극동참 하겠습니다.
        자고 일어나면 186300원씩 물금상가는 저의 숨통을 칼로 찌르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 양산시 2019-11-16 13:26:44

          적극 찬성합니다 강건너 불구경하는 부산대, 양산시, 경남도청에 대하여 법적대응 및 촛불시위까지 불사해야합니다   삭제

          • 진짜? 2019-11-16 03:53:09

            진짜로 힘을 보탭니다
            화이팅!   삭제

            • 강소특구 2019-11-16 03:43:45

              강소특구도 물건너 같습니다.
              물토협이 숙제를 꼭 풀어 주세요!   삭제

              • 물금 2019-11-16 03:33:32

                환영합니다!
                협조 하십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