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양산시 공용차량 빌려드립니다"시, 아동급식지원·공용차량 공유 조례 입법예고
사회적 취약계층 지원, 공유경제 정책 실천 목적
양산시가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조례를 잇달아 제정하면서 눈길을 끌고 있다.

양산시는 저소득 가정 아동들의 결식 예방 및 영양 개선에 기여하기 위한 아동급식지원 사업을 추진하는 내용의
'양산시 아동급식지원 조례 제정안'을 지난 18일 입법예고 했다.

조례안에 따르면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한부모가족, 긴급지원대상자, 소득인정액이 중위소득 52% 이하인 가구 등의 아동에게 급식을 지원하도록 했다. 지원방식은 ▲아동지역아동센터, 사회복지관 등에서 제공하는 단체급식 지원 ▲음식점을 통한 급식 지원 ▲도시락 지원 ▲식재료 지원 등이고, 급식단가는 1식당 4,000원 이상으로 하되 지원대상아동수, 급식 지원방법 등에 따라 예산 범위 내에서 조정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아동 급식지원을 위해 양산시장 소속으로 양산시 아동급식위원회를 설치하도록 했다.

또한 양산시는 공용차량을 사회적 취약계층에게 무료로 렌트하는 내용의 '양산시 공용차량 공유 이용에 관한 조례 제정안'을 지난 22일 입법예고했다.

이 조례안은 양산시의 공용차량을 취약계층과 공유해 이동편의 증진과 유휴자원의 활용이라는 공유경제 정책을 실천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대상은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 계층, 한부모가족, 다문화가족, 북한이탈주민 등이고, 지원차량은 5인승 경차 7대, 9인승 이상 2대, 화물 1대 등 10대다. 공용차량 공유를 실제로 실시하고 있는 지자체 중 지원차량 대수가 가장 많다는 것이 양산시 관계자의 전언이다. 공용차량 공유는 경남에서는 거제시가 유일하고 전국에서도 10여 곳이 지나지 않는다고 한다.

단, 유류비, 통행료, 과태료, 범칙금 등 차량 운행에 따른 비용은 신청자 본인이 부담해야 하고, 영리 활동 등에 공용차량을 이용해서는 안된다. 운전자도 만 26세 이상 도로교통법에 따라 운전이 금지되지 않은 자여야 하는 등 자격을 제한했다. 신청횟수도 월 2회로 제한을 뒀지만 이용 가능한 공용차량이 남아있는 경우에는 추가로 이용하게 할 수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최대한 공용차량 공유를 악용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방침"이라면서 "처음 실시하는 사업이고 전국적으로 사례가 많지 않은 만큼인 신중하게 사업을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해당 조례들은 의견수렴 기간을 거친 뒤 오는 12월 양산시의회 정례회에 제출돼 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권환흠 기자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