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상계동 아이들' 노경실 작가, 오봉초서 인문학 강연양산도서관, 17일 학교로 찾아가는 인문학 강연 열어
   
노경실 작가가 인문학과 탈무드에 대한 강연을 하고 있다.

경상남도교육청 양산도서관(관장 허미경)은 학생들에게 인문학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자 ‘학교로 찾아가는 인문학 강연’을 운영했다.

경상남도교육청 지정 지역 인문학 센터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된 이번 강연은 ‘어린이 인문학 여행’을 쓴 노경실 작가를 초청해 지난 17일 오전과 오후로 나눠 덕계초등학교와 오봉초등학교에서 실시했다.

노경실 작가는 '상계동 아이들', '복실이네 가족사진', '엄마를 안아 주는 아이',' 어린이 인문학 여행'등의 작품을 통해 어린이 들의 마음을 잘 읽어내는 대표 작가로 유명하다.

노 작가는 학생들에게 인문학에 대해 설명하고, 책을 읽은 학생들과 질의 응답을 통해 인문학과 탈무드를 접목시켜 지혜의 폭을 넓히는 시간이 됐다.

강연에 참여한 한 학생은 “노경실 작가님을 직접 만나 강의를 듣고, 책을 읽으며 궁금했던 점들을 쉽게 설명해주셔서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

학교 관계자는 “학생들이 평소 책에서만 만나던 작가를 실제 만나 좋아하는 모습을 보며 보람을 느끼고, 우리의 꿈나무들이 꿈과 인성을 키우는 좋은 만남의 시간이었다”고 전했다.

김진아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