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대학·일반부 장원] 강(江)2019년 박제상 전국백일장

강(江)  
                          정봉선(부산)

껍질이 쩍쩍 갈라진
소나무 둥치는
하늘 높이에서 흔들리는 우듬지
고운 이파리를 못 보아도
먼 바다 지나는 태풍의 눈을 듣는다
 
달구벌 금호강변에서
칠 남매 기르신 내 어머니
둘째 동생 출산 삼일 만에
그 시린 물가에서
똥기저귀 무겁게 흔들며
허리 통증 물 위에
가볍게 담아 보냈고
아홉 식구 옷가지 들고
그 넘실대는 물가에 가신 날은
어둠을
대야 가득 담아 오셨다
 
강 건너편 국민학교에
칠 남매를 보내면서
어머니의 강기에는
먼 바다에서 깊게 뿌리 내릴
나무들 자라고 있었다
 
그 강은
이미 물이 말라
하중도(河中島) 크게 생겼으나
어머니의 강은
지금도 넘실거리며
먼 바다 흔드는 태풍의 소리 본다

양산신문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