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건강칼럼] 류마티스 관절염
  • 주상현 베데스다병원 내과 과장
  • 승인 2019.10.18 11:15
  • 댓글 0
주상현 과장
베데스다병원 내과

정의 | 류마티스 관절염은 우리나라에서는 일반 인구의 약 1%에서 관찰되며 매년 많은 사람들이 새로 발병하리라 추정됩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관절내부를둘러싸고 있는 활막이라는 조직의 염증 때문에 일어나는 질환입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이 활막이 존재하는 모든 관절, 즉 움직일 수 있는 거의 모든 관절을 침범하는 질환으로서 수개월에서 수년에 걸쳐 진행되는 만성 질환입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이 발생하는 전형적인 연령층은 30대 전후의 여성이지만 남자에게도 발생하고 소아부터 노인에 이르는 모든 연령층에 발생합니다.

원인 | 정확한 원인은 알려져 있지 않지만, 현대의학의 발전에 힘입어 어느 정도 윤곽은 알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유전적으로 류마티스 관절염의 소인이 있는 사람이 어떤 외부자극을 받으면 인체 내의 면역체계가 자신의 몸을 비정상적으로 공격하여 염증이 발생한다고 추정하고 있습니다. 다시 말하면 외부의 나쁜 균에 방어 역할을 해야 하는 인체의 면역체계가 자신의 신체조직을 공격하는 자가 면역 질환입니다.

증상 | 초기 증상은 주로 손마디가 뻣뻣해지는 것입니다. 특히 아침에 자고 일어난 직후에 심하며 보통 1시간 이상 관절을 움직여야만 뻣뻣한 증세가 풀리지만,심한 경우는 하루 종일 지속되기도 합니다. 뻣뻣한 증상과 동반하여 손마디가 붓고 통증이 있어서 손을 쓰기가 힘들어집니다. 무릎이나 팔꿈치, 발목, 어깨, 발까지 침범하는 경우도 흔하고 통증이 있는 마디를 만지면 따뜻한 열감을 느껴지기도 합니다.

관절마디가 부을 수 있는데 이러한 증상은 활막이 붓고, 그 주위에 관절 삼출액이라는 물이 차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증상이 수개월에서 수년 동안 지속되면 관절의 연골이나 주위 조직이 손상되면서 관절마디가 휘어지거나 굳어져서 마음대로 쓸 수 없게 되는 장애가 생깁니다. 이러한 손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초기부터 꾸준하고 적절한 치료를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또 다른 초기 증세는 전신 염증 반응으로 인한 피로감입니다. 환자들은 관절이 아파서 행동하기가 불편하기도 하지만 그와 동시에 전신의 무력감으로 고생합니다. 조금만 활동해도 쉽게 피곤해지고 일상 생활을 하기 힘들어 지는 증상이 많은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서 나타납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병의 심한 정도도 매우 다양하여 병세가 경미한 경우에는 일상생활을 할 수 있지만 심한 경우에는 관절의 통증과 변형으로 자신의 몸조차 돌보기 어려워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지 않으면 생활할 수 없는 환자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사망률도 암에 못지 않게 높습니다.

진단 | 류마티스관절염의 진단은 주로 문진과 진찰을 통해서 이루어집니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다른 많은 종류의 관절염과 비슷하기 때문에, 또는 바이러스 감염 후에도 일시적으로 비슷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최소한 6주 이상 지속적인 증상이 있는 경우에 류마티스 관절염으로 진단하며, 혈액 검사, 엑스레이 검사 등을 검사해야 합니다. 여기서 혈액 검사 보다 전문의에 의한 문진과 진찰 소견이 가장 중요한 진단의 단서가 됩니다. 따라서 혈액 검사에 아무리 류마티스 인자가 나온다고 해도 임상 증상이 없으면 류마티스 관절염이라고 진단하지 않습니다. 일단 류마티스관절염으로 진단되면 초기부터 꾸준하게 치료하여 관절의 염증을 억제하고 관절이 손상되는 것을 막아야 합니다.
치료 약물요법으로는 비스테로이드소염제, 스테로이드 제제 같은 치료약과 인체의 면역체계에 영향을 주어 류마티스 관절염 자체를 억제하는 치료약들이 있습니다. 모든 약에는 좋은 효과만큼이나 그에 따른 부작용이 있고, 대개 장기간 사용하게 되므로 부작용을 최소화하려는 노력도 매우 중요합니다.

특히 관절 치료약은 위를 상하게 한다는 속설 때문에 많은 환자분들이 치료에 걱정을 많이하지만 최근에는 여려 연구를 통해 위장 부작용을 막을 수 있는 방법이 연구되었으며,이러한 속설로 인해 류마티스 관절염의 치료가 늦어지는 경우는 없어야 하겠습니다.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는 보통 비스테로이드소염제, 스테로이드 제제와 함께 메토트렉세이트라는 약을 처음 진단 시에 사용하게 되며 보통 메토트렉세이트가 비교적 효과적인 치료 결과로 관절 증상 등 전신 염증 반응을 조절할 수 있으나, 적지 않은 환자에서는 효과가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러한 경구 최근 개발된 자가 면역 치료제인 생물학적 제제 등의 약물을 사용해야 합니다.

이러한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는 정기적이고 세심한 관찰이 필요하며,전문의의 정기적인 평가와 판단이 필요하므로 반드시 전문의와 상의하여 사용할 것을 권합니다.심한 관절의 파괴와 운동 제한 및 통증이 있는 경우 수술적 치료도 고려할 수 있겠습니다.

주상현 베데스다병원 내과 과장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주상현 베데스다병원 내과 과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