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효과 만점이네"양산시, 올해 첫 도입에 수강생 몰려 추가 개설
커피바리스타, 요리·난타배우기, 도자기 공예 등 12개 강좌
양산시가 장애인에게도 평등한 교육 기회 제공을 위해 올해 3월부터 운영 중인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지원사업'이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시는 그동안 상대적으로 소외된 장애인들의 교육기회 균등을 위해 2019년 신규 사업으로 성인장애인을 위한 문화예술·사회교육·기술 등 다양한 분야의 평생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여 누구나 쉽게 평생학습 프로그램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지원사업'은 올해 3월에 동원과학기술대학교가 수탁자로 선정되어 현재까지 커피바리스타, 요리배우기, 난타배우기, 도자기 공예 등 12개 강좌에 116명이 참여하고 있다. 그동안 평생교육 프로그램에서 다소 소외를 받았던 장애인들이 몰리면서 연말까지 뷰티, 이미지메이킹, 핸드폰 사진찍기 등 3개 이상의 강좌를 추가로 개설하고, 12월에는 학습자 성과 보고회도 개최할 예정이다. 11월 추가개설 강좌에 참여를 희망하는 장애인들은 동원과학기술대학교 평생교육원(055-370-8221)으로 문의하고 접수하면 된다.

양산시 관계자는 "올해 처음으로 도입한 장애인 평생교육 프로그램 지원사업을 내년에는 보다 많은 성인장애인이 비장애인처럼 여가생활 개선 및 자아실현을 통한 삶의 질이 제고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 확대 등 지속적인 관심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신정윤 기자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