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생활 도자 체험전’ 좋은 반응‘가을로 가는 도자 체험전’ 다음달 6일까지
강영미작가가 전시된 생활도자기를 설명하고 있다.

‘가을로 가는 도자 체험전’이 증산 지하철역 앞에 위치한 농협 하나로 마트 양산점에서 마련돼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하산옥, 서정아, 강영미 작가 등 지역출신과 인근의 부산에서 활동중인 작가들로 구성된 이번 도예전은 지난 28일, 테이피 커팅해 다음달 6일까지 계속된다.

한편 이번 생활자기는 물병과 접시, 다기세트 등 총 300 여점이 전시, 가격대는 5000원에서 몇 만원까지 다양하게 구성돼 있다. 김태호 기자

김태호 기자  kth2058@naver.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