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A새마을금고 이사장 징계 소식에 지역 '술렁'B 전 감사 의혹제기에서 촉발된 감사
A새마을금고 "징계, B전 감사와 무관"
이사장 "징계 과도" 이의제기 신청할듯

새마을금고중앙회(이하 '중앙회')가 양산지역 A새마을금고 이사장에 대해 중징계를 결정하면서 지역에 파장이 일고 있다. (본지 2019년 2월 18일자)

중앙회 울산경남지역본부는 A새마을금고 이사장에 대해 직무정지 처분을 내리는 내용의 감사결과 공문을 해당 금고에 전달했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이에 대해 이사장은 징계가 과도하다며 이의신청을 제기한다는 입장이다. 직무정지 기간은 6개월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감사는 A새마을금고의 감사였던 B씨가 지난 2월 대의원총회에서 금고의 7가지 의혹을 기재한 '감사보고서'라는 유인물을 배포하면서 촉발됐다. 이후 중앙회는 두 차례 감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이번에 A새마을금고에 전한 것이다. 공문에는 감사 지적사항과 시정지시, 그리고 징계사항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회 검사부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감사결과를 말할 수는 없지만 B 전 감사의 의혹제기로 시작한 감사였고, 감사 지적사항에는 B씨의 의혹 제기내용도 일부 포함됐다"면서 "새마을금고법에 따라 한 달 이내에 이사회를 소집해 감사결과를 보고하도록 돼 있어 그 때 감사결과 내용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A새마을금고 관계자는 "B 전 감사가 제기한 의혹은 이번에 대부분 해명이 됐고, 사소한 시정지시 한 건만 있다"면서 "징계를 받은 사안은 B 전 감사 의혹 제기와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A새마을금고 이사장은 "담당직원이 예산 편성과 관련해 자체 법령을 다소 위반한 부분이 있었다"면서 "하지만 문제점을 해소해 결과적으로 금고에 손실을 끼치지 않았음에도 이번 징계는 과도하다"며 이의신청을 제기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그는 "새마을금고 회원들 권익을 위해서 원칙대로 일을 해왔다"면서 "B 전 감사가 제기한 의혹은 모두 소명했고, 개인 비리나 그런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역에서는 이전부터 A새마을금고 이사장이 중징계를 받았다는 소문이 떠돌면서 술렁이고 있었다. 하지만 이번에 중앙회 감사결과가 나와 이사장 직무정지가 기정사실화 되면서 파장이 클 것으로 보여, 앞으로 A새마을금고의 대응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편, A새마을금고가 비리 의혹을 제기한 B 전 감사에 대한 고소를 취하한 것으로 밝혀졌다. A새마을금고는 B 전 감사를 지난 2월 명예훼손으로 양산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A새마을금고와 B 전 감사는 지역사회에 물의를 일으키는 것은 좋지 않다는 이사회 의견에 따라 서로 합의를 하고 고소를 취하한 것으로 알려졌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