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생시민기자
양산시 불법광고물 도시미관 ‘훼손’단속이 느슨해지는 주말 더욱 기승 ‘골머리’
  • 김민규 학생기자(물금고1)
  • 승인 2019.09.09 13:07
  • 댓글 0
   
 

양산시 관내 곳곳에 불법 현수막 등 각종 불법 광고물이 넘쳐 도시미관을 해치고 있지만 단속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 양산시민들에 따르면 물금 신도시일대에는 아파트, 오피스텔 분양 광고 등 불법 현수막 등이 범람해 시민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특히 단속이 느슨해지는 주말 등 휴일이면 불법 광고물이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시에서는 단속한다고 하지만 이런 시의 단속이 무색할 정도로 불법현수막은 건물 외벽은 물론 횡단보도, 버스정류장, 지하철역, 주택가 등 곳곳에서 너저분하게 휘날리고 있다.

물금신도시에 거주하는 시민 김 모(48세)씨는 "아파트단지 횡단보도 옆 현수막 줄이 끊어져 도로까지 늘어지는 등 아이들이 발에 걸려 넘어지는가 하면 자전거와 오토바이가 지나가다 이를 피하느라 사고에 노출될 우려가 있다"면서 "그런데도 불구하고 시 공무원들은 무더위를 피하려 청사에만 있어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인지, 그냥 관심조차 없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꼬집었다.양산시 관계자는 "과태료 부과 사례는 많지만 실제 징수율은 떨어지고 있으며, 아파트 분양 광고 현수막의 경우 많게는 50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했지만 체납이 많다"며 "현재 불법 광고물에 대한 수거보상제에 대한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본 기사는 경상남도 지역신문발전지원사업 보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김민규 학생기자(물금고1)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규 학생기자(물금고1)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