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빛과 모래의 황홀함 속에 펼쳐진 책'신주중, 독서의 달 맞아 샌드아트 등 이색 행사 가져
   
 

신주중학교(교장 이정주)는 지난 6일 모래로 그림을 그리며 책을 읽어주는 ‘샌드아트와 함께하는 도서관 행사’ 등 이색적인 독서교육 행사를 진행했다.

‘샌드아트와 함께하는 도서관 행사’는 샌드아티스트가 직접 모래로 그림을 그리며 책 ‘아몬드(손원평 저)’를 읽어주는 라이브 행사로, 공연을 통해 책의 내용과 주제, 주인공의 감성을 더욱 가깝고 생생하게 느낄 수 있도록 진행됐다.

EBS 샌드아트 동화작가로도 널리 알려진 윤여경 작가가 책 ‘아몬드(손원평 저)를 빛과 모래의 황홀함 속에 펼쳐 놓아 보는 이의 탄성을 자아냈다.

문학과 예술이라는 두 장르를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특별한 기회라 학생들의 참여와 호응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았다.

이 외에도 독서의 달 9월을 맞이해 ‘나는 작가다-릴레이 소설 쓰기'와 '책을 읽는 그대에게 행운을 드립니다' 등 풍성하고 이색적인 도서관 행사를 열어 학생들이 도서관과 더욱 가까워질 수 있도록 했다.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책 ‘아몬드’를 읽었는데 책 속 장면 장면들이 모래 위에 아름답게 펼쳐졌다 순식간에 사라지는 것을 보고 있자니 어떻게 시간이 다 흘러갔는지 모를 정도다”라고 말했다.

신주중 교사는 "현재 지필평가를 앞둔 시기임에도 도서관을 방문한 학생들, 여기저기 모여 책을 읽는 학생들의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어 ‘독서의 달’이 무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신주중학교는 학생들의 사고력을 증진시키는 독서교육과 융합교육을 접목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미래 사회에 적합한 창의융합인재 양성에 집중하고 있다. 

김진아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