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조선왕조 궁중채화', 양산서 다시 꽃 피운다'한국궁중꽃박물관' 9월 21일 개관
궁중채화 작품·문헌 전시 예정
   
매곡동 한국궁중꽃박물관 전경.

역사 속에만 존재하던 조선왕조 궁중채화의 수려한 자태를 양산에서 다시 만나볼 수 있다.

(재)수로문화재단(이사장 최성우)은 양산시 매곡동 동부산컨트리클럽 내 건립중인 한국궁중꽃박물관을 다음 달 21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한국궁중꽃박물관은 조선왕조 500년동안 나라의 큰 잔치 때마다 궁궐을 장엄했던 조선왕조궁중채화를 감상하고 체험할 수 있는 궁중 꽃 전문 박물관이다.

조선왕조의 궁중채화는 일제 강점기에 조선왕조 궁중 문화 말살 정책으로 그 명맥이 끊겨 역사의 기록으로만 전해왔다.

그러나 국가무형문화재 제124호 궁중채화장 황수로 장인이 지난 50여 년간 조선왕조실록(朝鮮王朝實錄)과 조선왕조의궤(朝鮮王朝儀軌)의 채화도, 윤회매십전 등의 고문헌과 도록 등을 연구해 조선왕조 궁중채화를 복원 제작했다. 아름다운 전통문화 전승과 발전을 위해 반평생 헌신한 그의 노력이 결과로 나타난 것이다.

박물관은 지상 2층 연면적 1386㎡ 규모로, 지난 10여 년간 전통건축 분야의 여러 국가무형문화재들과 명장들이 직접 건축에 참여해 궁중채화 전수관 '비해당'과 궁중 꽃 박물관 '수로재'로 건립됐다.

박물관에는 황 채화장이 직접 제작한 궁중채화 작품들과 문헌, 채화 제작 도구를 비롯한 서화류와 기명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한국궁중꽃박물관 개관 특별전 '왕조의 신비', '고종정해진연의(高宗丁亥進宴儀)'는 고종 정해년(고종 24년) 대왕대비 신정왕후의 팔순잔치 경축을 위해 만경전에서 열린 진찬으로 고종정해진찬의궤(高宗丁亥進饌儀軌), 만경전진찬도병(高宗萬進饌圖屛),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악학궤범(樂學軌範) 등의 사료를 고증해 재현한다.

양산시는 문재인 대통령 사저 근처에 박물관이 위치하는 점을 고려해 이 곳을 관광자원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며, 이러한 한국궁중꽃박물관은 아름다운 한국궁중전통문화의 전승과 양산 문화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박수연 기자  webmaster@yangsanilbo.com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