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일본 수출규제 긴급경영 안정자금 지원업체별 최대 4억원씩 총 50억원
12일부터 자금소진시까지 운영
기존 경영안정자금 지원자도 가능 

 양산시가 일본 수출규제로 인한 피해기업에 대해 긴급경영안정자금 50억 원을 융자지원 한다고 지난 12일 밝혔다. 지난 1일 공고한 3차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50억 원과 합치면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해 총 100억 원을 지원한다. 

 시는 업체 당 최대 4억 원씩 총 50억 원의 융자를 지원하는 내용의 '일본수출규제 대응을 위한 양산시 긴급경영안정자금 융자지원 계획'을 지난 12일 공고했다.  

 신청기간은 지난 12일부터 자금 소진 시까지이고, 양산시청 또는 양산시와 협약을 체결한 시중은행에 접수하면 된다. 

 특히, 이번 긴급경영안정자금은 기존에 경영안정자금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도 신청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지원대상은 양산시에 본사와 사업장을 둔 중소기업 중 지난 7월 이후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피해기업으로 공장등록 제조업체이고, 공장 미등록 제조업체 중에서도 공장 건축면적이 500㎡ 미만이고, 건축물대장의 용도가 '공장 또는 제조업소'인 제조업체도 해당된다. 다만, 자금 신청일 현재 제품매출 실적이 없는 제조업체는 제외된다.

 시는 종업원 21인 이상이거나 매출액 10억 원 이상의 업체는 최대 4억 원, 여성·장애인·녹색기업에 대해서는 5억 원까지 지원하는 등 종업원 규모나 매출액에 따라 대출한도를 차등해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상환기한은 4년이고, 2년 거치 2년 8회 균분상환이다. 이차보전율은 연 2.0%이고, 우수중소기업은 연 3.0%다.

 양산시 관계자는 "일본과 거래실적이 있는 업체를 대상으로 심사를 통해 피해 여부를 확인한 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시는 지난 1일 제3차 양산시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융자지원 계획을 밝혔다. 3차는 기존 중소기업 외에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피해기업을 우선 지원하는 내용으로 지원내용은 동일하지만 기존 경영안전자금 지원을 받는 기업을 신청할 수 없다. 3차 경영안정자금 신청은 오는 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