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이웃들
베데스다병원, 14일 삼계탕 3백 그릇 대접명칭 변경 10주년 기념

예성의료재단 베데스다병원(이사장 라정찬)은 오는 14일 삼양교회에서 물금읍과 중앙·양주·삼성·강서동 4개동에 거주하는 어려운 홀몸노인 300여 명을 초청해 점심식사로 삼계탕을 대접한다.

이날 행사는 2009년 6월 '삼성병원'에서 '베데스다병원'으로 의료기관명을 변경한 지 올해 10주년이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무료식사 대접을 통해 나눔 경영과 사회 공헌을 실천하고, 양산시민의 '가족주치의병원'으로 거듭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베데스다병원은 이날 행사를 시작으로 연내 2차례 더 무료식사를 제공할 계획이며, 자세한 일정과 참석대상 등은 논의 중에 있다.

김일권 양산시장은 "지역주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베데스다병원의 10주년을 축하드린다"며 "시와 긴밀한 협조관계를 유지하여 건강한 지역사회를 만드는데 앞장 서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