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하북·중앙에 '꽃의 거리' 조성한다양산시, 도심미관정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삼일로 등 4곳 2.9km에 가로등걸이 화분 100여개 설치
사업비 1,600만원…이달 중순까지 설치 완료 예정
   
양산시가 도심 미관 정비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시는 이달 중순까지 사업비 1,600만 원을 들여 하북면 문화의거리, 신평강변로와 중앙동 중앙로, 삼일로 등 총 4개소 약 2.9km에 걸쳐 가로등에 화분 100여 개를 설치해 꽃의 거리를 조성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아름다운 꽃의 거리를 통해 시민들이 일상 속에서 휴식할 수 있고, 양산을 방문하는 사람들에게도 지역의 아름다움을 알려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시가지 꽃의 거리 조성에 사용된 윙 베고니아 600그루는 양산시 초화류육묘장에서 자체 생산된 것으로, 경비 절감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양산시 관계자는 “무더위 여름철 꽃의 거리가 시민들에게 힐링이 되고 외부로는 양산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리는 장소가 되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시민들의 반응이 좋으면 지속적으로 새로운 꽃의 거리를 조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