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5호 태풍 다나스, 양산 통과하나기상청, 태풍 19~20일 남해 통과 예상
제5호 태풍 '다나스' 이동경로

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한반도 남쪽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양산 지역에도 많은 비와 강한 바람이 예상된다.

기상청은 강한 소형급 태풍인 '다나스'가 빠른 속도로 북상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보하고, 오는 19일과 20일 경남 전역과 해안지역이 직접 영향권에 들어와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내릴 것으로 전망했다.

18일 오전 9시 현재 태풍 ‘다나스’는 최대풍속 24m/s, 중심기압 990hPa의 소형 태풍으로, 시속 36km 속도로 타이완 타이베이 남동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북진 중이다. 기상청은 19일 오후 9시에 서귀포 남서쪽 약 200km 해상까지 진출해 20일 오전 9시 여수를 통과할 것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경남도와 양산시는 18일부터 비상체제를 가동하고, 태풍 특보가 발표되면 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및 비상근무를 실시할 계획이다.

앞서 양산시는 여름철 집중호우로 인한 재난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북부동 지반침하지역 공동주택 6개소를 포함해 대형공사장, 지하차도 등 총 15개소를 대상으로 재난취약시설 특별점검을 실시했다.

한편,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뜻한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