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오거돈 복심' 박태수 보좌관, 내년 총선 양산 출마 시사2일 기자간담회서 양산·부산 북강서을 언급
"직접 출마하거나 좋은 후보 찾는 역할 할 것"
지난 2일 박태수 부산시정책수석보좌관이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사진=부산시)

오거돈 부산시장의 최측근인 박태수 정책수석보좌관이 사퇴와 함께 내년 총선에 양산 출마를 시사했다. 지역인사가 아닌 외부인사가 양산 출마의사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뉴스1' 등 언론보도에 따르면 박태수 보좌관은 지난 2일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총선에 나가게 된다면 경남 양산과 부산 북강서을 중 한 곳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박 보좌관은 "양산은 갑지역구의 송인배 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정치자금 불법 수수 혐의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아 출마가 불가능하고, 을지역구의 서형수 민주당 의원이 불출마를 시사했다"며 "직접 출마하거나, 좋은 후보를 찾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박 보좌관이 양산 갑·을지역구 중 어디라고 딱 꼬집어 말하지는 않았지만 만약 출마한다면 대체로 을지역구일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관측된다. 그동안 양산 을지역구는 현 지역구 의원인 서형수 의원의 불출마설이 돌면서 더불어민주당 측에서는 박일배 양산시의원, 임재춘 양산시인재육성장학재단 이사장 등 지역 정치인들이 출마의사를 내비쳐 왔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의 사저가 있는 곳으로 그 중요성과 상징성을 고려할 때 외부인사에 무게를 두는 목소리도 나오면서 박 보좌관과 함께 조국 정무수석, 김영배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이 언급되기도 했다. 실제로 양산 출마를 콕 집어 말한 것은 박 보좌관이 처음이다. 

그럼에도 박 보좌관이 갑지역구 상황까지 언급한 것을 볼 때 갑지역구를 마음에 두고 있을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진다. 을지역구와 달리 양산 갑지역구에는 3선을 노리는 자유한국당 윤영석 국회의원이 현역으로 버티고 있는 만큼 민주당으로서는 윤 의원과 맞설 중량감 있는 후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박 보좌관이 송인배 전 비서관을 굳이 언급한 것도 이러한 배경을 염두에 둔 일종의 자기 어필이 아닌가 하는 관측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박 보좌관은 동아대 출신으로 월간 말의 부산지사장을 지냈으며 부산시민단체에서 시민운동가로 활동했다. 오거돈 시장의 최측근으로 선거를 도왔고 오 시장이 해양수산부 장관 시절에도 정책특보를 맡았다. 오 시장 취임 직후 부산시 정책특보로 임명돼 오 시장의 복심으로 불리며 시정 전반을 이끌어 '왕특보'란 별칭을 얻기도 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