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여성화장실 불법촬영 막아라"…양산시, 안심스크린에 비상벨까지18개 야외 공중화장실 73칸 설치
112상황실 연결 비상벨 51개 추가 설치
   
▲ 양산시가 야외공중화장실 18곳 여성칸에 안심스크린을 설치했다.

여성용 공중화장실에 하단부에 불법촬영 방지를 위한 안심스크린을 설치한다.

양산시는 최근 공중화장실 칸막이의 개방된 하단부를 통한 불법촬영으로 여성 이용객의 불안이 커짐에 따라 사람들의 이용이 잦은 공원 등의 야외 공중화장실 18곳의 여성용칸 73개 칸막이 하단부에 안심스크린을 부착·설치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여성들이 공중화장실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조치다. 스크린에는 ‘불법촬영은 중대한 범죄입니다’ 등의 경고문구도 넣었다.

앞서 시는 공중화장실이 범죄에 취약하고 여성들이 이용하기에 불안하다는 인식이 강해 이를 해소하고자 비상상황 발생 시 112상황실에 자동으로 신고가 접수되는 비상벨을 지난해 하반기 26개를 설치한 바 있다. 비상벨은 올해 51개를 추가 설치하는 등 지속 확대할 예정이다.

양산시 관계자는 “양산경찰서와의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비상벨 설치에 이어 안심스크린까지 설치해 공중화장실에서의 여성 대상 범죄는 근절될 것으로 기대하며, 여성 이용자의 만족도 향상과 안전하고 위생적인 공중화장실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