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윤영석 의원 "소상공인 간이과세 적용범위 확대 해야"소상공인 지원정책 발전방향 세미나 개최
"내수 시장 활성화, 경제 흐름 안정에 기여"

윤영석 의원(양산갑, 기획재정위원회)이 '소상공인 지원정책 발전방향 세미나'를 개최했다.

지난 12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세미나는 소상공인의 현황과 문제점을 검토하고, 소상공인 간이과세 적용 대상 확대의 효과와 발전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의 경제상황이 악화일로를 걷고 있고, 2000년 이후의 물가 상승을 전혀 반영하지 못한 현행 간이과세 적용 기준이 소상공인을 위해 상향조정 돼야 한다는 요구에 따른 것이다.

이날 이동주 중소기업연구원 본부장이 '간이과세 적용기준 현실화 방안'이라는 제목으로 주제발표를 하고, 기획재정부 노중현 부가가치세과장, 홍익대학교 성명재 교수, 소상공인연합회 이근재 부회장, 중소기업중앙회 최복희실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간이과세는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의 조세부담과 납세협력 비용부담을 경감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적용범위가확대되면 창업 초기 안정화에 크게 기여하고, 창업이 폐업으로 이어지는 연결고리를 끊어 경제 흐름 안정과 내수 시장 활성화도 기대할 수 있는 효과가 기대된다.

윤 의원은 "정부는 소상공인, 영세자영업자를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한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부담을 경감하고 서민경제가 회복될 수 있도록 간이과세를 비롯한 세제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