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예총 정식 탈퇴도 안됐는데…예산지원 일시중단시 "빨리 정상화 하라는 메시지"

양산시가 예총 양산지회에 예산을 끊어 편파행정이라는 논란이 인다.

이는 예총 산하 지부 탈퇴가 승인되기 전에 이같은 결정이 내려졌기 때문이다. 경남예총, 한국예총의 승인 절차가 뒷따라야 정식 탈퇴가 이뤄진다.

지난 10일 양산예총은 언론사로 보낸 공문에서 "예총 8개 단체 중 문인협회, 연예협회, 음악협회 등 3개 지부가 문제 지부다. 예총 탈퇴시 반드시 첨부해야 할 대표자 서명, 각 지부 탈퇴에 관한 총회 결의 회의록이 없다. 정식 탈퇴서와 공문이 접수되지 않은 않은 상태다."고 밝혔다. 또 "탈퇴 의사를 물었지만 답변이 없다"고도 덧붙였다.

경남예총도 양산예총으로부터 탈퇴 관련 요청이 없었다고 밝혔다.

양산시는 이에 대해 "행사 계획서가 들어올 때까지 정상화가 안되면 줄 수 없다는 의미다. 빨리정상화 해라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다"고 했다. 앞서 양산예총 일부 회원이 탈퇴를 선언 했다.

한편, 한국국악협회 양산지부가 지난 4월 10일자로 양산예총으로부터 인준을 받아 정식 단체가 됐다. 이로써 예총 산하 8개 단체 중 최현미 양산지회장을 지지하는 지부는 미술협회, 국악협회, 사진협회, 연극협회, 무용협회 등 5개 협회로 늘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