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경남 소상공인업종 과다 경쟁 우려

BNK금융그룹 소속 BNK금융경영연구소가 「동남권 지역 건설업 분석」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소가 동남권 종합건설업체 61개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업체당 매출 규모는 2015년에는 1,024억원으로 2010년의 549억원에 비해 2배 가까이 늘어나고, 영업이익도 31억원에서 99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특히 최근 3년 연평균 매출액이 1,000억원 이상인 대형사는 매출규모가 1,306억원에서 3,062억원으로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83억원에서 367억원으로 대폭 늘어났으나 중소형사의 매출 및 영업 신장세는 상대적으로 높지 않았다.

또한 동남권 아파트 분양시장은 2017년 이후 위축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기초수요대비 아파트공급'비율은 281.0%로 종전 최고수준을 기록한 2004~05년을 상회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설명이다. 동남권 아파트분양물량은 2002~2003년중 연간 7만 2천호에 달했으나 '기초수요대비 아파트공급'비율이 최고치를 기록한 2004~05년부터 급감하여 5년간(2004~08년) 연간 3만 8천호로 절반 수준이 되었다. 특히 기초수요는 가구수의 증가와 주택 멸실수의 토탈, 공급은 입주가능물량을 사용하여 계산된 것이다. 

또한 「동남권 자영업 현황 및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지역별로는 부산이 지난 2013년 37만3천 명에서 2018년 30만9천 명으로 6만4천 명이 감소했다. 울산 역시 9만 명에서 10.0% 감소한 8만1천 명으로 하락했다. 이는 경기가 부진하다는 것을 여실히 반영하고 있는 셈이다.

그런데 경남은 같은 기간 42만4천 명에서 오히려 9.9%인 4만2천 명이 증가한 46만6천 명으로 늘어나는 과밀 현상이라 이는 출혈 경합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보여 이번 통계보고서와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경남 자영업자들은 경기침체로 인한 매출 감소와 인건비 상승 등의 여파로 매출액이 최근 1년 사이 4.5% 감소하는 어려은 상황에서 사업을 계속하고 있는 셈이다. 이러한 과당경쟁으로 인한 특히 숙박, 음식점업, 도소매업 등 주요한 소상공인업종 폐업률은 전체 소상공인에 비해 높은 수준에 있는 것은 최근의 일만이 아니라는 점에서 우려하지 않을 수가 없다.

양산신문  webmaster@yangsanilbo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