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양산시 4년만에 인구 감소…35만 문턱에서 '미끌'5월 인구 162명 감소…인구 증가세 둔화
세대수 증가세 유지…1~2인 가구 증가

인구 35만 명 돌파를 눈앞에 뒀던 양산시 인구가 약 4년 만에 감소했다.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통계에 따르면 양산시 5월 인구는 34만 9763명으로, 4월 34만 9925명보다 162명 감소했다. 양산시 월별 인구가 감소한 것은 지난 2015년 6월 103명 감소한 이후 약 4년 만이다.

최근 6개월간 인구 증가 추이를 보면 ▲2018년 12월 401명 ▲2019년 1월 626명 ▲2월 280명 ▲3월 271명 ▲4월 109명 ▲5월 -162명으로 지난 2월 이후 증가세가 둔화되다가 일순 감소세를 나타냈다. 물금신도시 개발이 완료되면서 인구 증가 동력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읍면동 별로 살펴보면 5월말 기준 ▲물금읍 98명 ▲동면 55명 ▲강서동 32명 ▲중앙동 2명을 제외한 나머지 9개 읍면동에서 모두 인구가 감소했다. 소주동이 75명으로 가장 많이 줄었고, 양주동이 62명으로 뒤를 이었다. 웅상 4개동은 174명이 감소해 지난해 4월 이후 1년 이상 감소추세를 보이고 있다.

인구는 감소했지만 세대수는 계속 증가세를 유지하고다. 양산시 5월 세대수는 14만 3321세대로 전월 14만 3152세대보다 169세대 늘었다. 세대 당 인구수는 ▲2017년 5월 2.51명 ▲2018년 5월 2.48명 ▲2019년 5월 2.44명으로 갈수록 줄어들고 있어, 1~2인 가구가 높아지는 추세를 반영하고 있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