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양산시 추천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직원 ‘논란’시-서원유통 계약서에 시민 2명 의무 채용 명시
개소 직후부터 ‘퇴직공무원 보은용 자리’ 활용
자유한국당 “근무시간에 행사장 사진찍으로 다녀”
   
▲ 양산시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2층 협력관

양산시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서 근무하는 양산시 추천 2명의 근로자에 대해 논란이 인다.

이 같은 문제는 양산시 자유한국당 시의원이 3일 기자회견을 통해 제기했다. 의원들은 “근무시간에 행사장 돌아다니며 사진촬영이나 하고 출퇴근도 제대로 하지 않은 채 월급만 수령하고 있다”고 했다.

양산시 농정과 관계자는 “아침에 물건 상하차시에 노동한다. 이후에는 지역민 고용을 유도하고 농산물판매에 역할을 하고 시와의 관계 설정 등의 업무를 수행한다. 실질적으로 필요하다”고 했다. 시는 채용 이후 근무태도 관리도 ㈜서원유통이 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근로자들이 서원유통과 고용계약을 맺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협력관이라는 직함으로 센터 2층에서 근무한다. 서원유통 과장 직급이다. 채용근거는 양산시와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가 지난 2011년 계약 당시에 ‘행정업무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양산시가 추천하는 1명에 대해 위탁기간 동안 상시 고용한다’는 조항이다. 이 조항은 지난 2016년 재계약에서 인원이 1명에서 2명으로 변경됐다.

나동연 전임 시장 재임 당시부터 양산시 퇴직 공무원이 채용돼 왔다. 김일권 시장 취임 후에는 일반시민이 채용됐다. 이들 두명은 정규 공무원 출신이 아니다. A씨는 김 시장의 당선을 도왔고 B씨도 더불어민주당 도의원 후보로 출마한 만큼 민주당과 인연이 깊다.

이 때문에 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자리가 시장 보은용 자리라는 비판이 인다. 이들의 채용을 공개모집 절차를 통해 이행하라는 요구다.

양산시는 행정과는 이에대해 “인사 추천 문제는 향후에 시정할 가치가 있는 것은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