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교육
"세계 그라운드를 누비는 축구선수 될래요"양산초 축구클럽, 동북아시아 축구대회서 준우승

양산초등학교(교장 강순옥) 축구클럽은 지난 7일부터 12일까지 중국 연변에서 치러진 제1회 동북아시아 국제 청소년축구대회 U-11부(5학년 이하, 8인제) 경기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중국 연변 동북아시아 국제 청소년축구대회(이하 동북아대회)는 중국 연길시 용정에 축구문화 산업단지가 세워진 이래로 처음으로 실시한 세계대회이다.  동북아대회의 참가국은 한국, 북한, 중국, 러시아, 일본의 5개국이다. 그 중 U-11 경기는 한국(양산, 인천유나이티드, 용인 수지 주니어), 중국(연변 A, 연변 B), 북한(평양 국제축구학교), 러시아(광능), 일본(베갈타센다이 U-11)의 8팀이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는 남·북한 선수들이 경기를 펼쳤다. 평양 국제축구학교와의 경기에서 아쉽게 패했지만 남북 청소년 축구선수들이 경기를 치뤘다는 점에서 많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

대회 결과 양산초등학교 축구클럽은 7전 6승 1패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 12골을 넣으며 최우수선수(MVP)를 차지한 최리완 학생은 "북한 선수들과 함께 뛴 경기가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열심히 노력해 국가대표로 선발돼 다시 이 경기장을 뛰어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순옥 교장은 "양산초 축구클럽이 대회에 출전하기 전 누구보다 많은 노력을 했다"며 "이번 대회 참가를 위한 양산시청, 양산시 체육회, 양산시 축구협회의 지원에 감사하며, 열심히 경기해 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양산초 축구클럽은 경남 초·중학생 종합체육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후 열릴 화랑대기 전국 초등학교 축구대회도 출전해 최선을 다할 계획을 밝혔다.

김진아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