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양산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 ‘대통령상’ 수상여성가족부 가정의 달 기념 유공 포상

양산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여성가족부가 주최하고 한국건강가정진흥원에서 주관한 ‘2019년 가정의 달 기념’유공 포상에서 단체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센터는 지난 10일 세종문화회관에서 개최된 2019년 가정의 달 기념식 행사에서 다문화가족 사회통합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양산시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는 다문화가족의 안정적인 정착과 가족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다문화가족 교육 및 상담, 통번역 및 정보제공, 결혼이민자 맞춤형 일자리 참여 확대 등 종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통·번역 활동가 양성과 맞춤형 자립기반 및 균형 있는 복지문화 정착을 위한 자녀프로그램 진행으로 이주민에 대한 차별과 편견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지난해 12월에 발생한 필리핀 이주여성 사망사건시 센터내 분향소를 설치하고 시신의 필리핀 인도 등 장례절차를 신속히 처리하여 지역내 다문화가정의 든든한 울타리 역할을 수행했다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김덕한 센터장은 “다문화 통합에 관한 정책지원과 필리핀 이주여성 사망사건시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해주신 김일권 시장과 센터의 다양한 지원활동을 여성가족부에 전달해주신 서형수 국회의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다양한 가족이 존중받고, 이주민에 대한 차별과 편견 해소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