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시, 양산일반산단 재생 가시화5월 중 기반시설공사 설계 경제성(VE) 검토용역
6월 중 실시설계 수립, 경남도에 승인 신청 할 듯

양산시는 2015년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의 합동 공모로 노후산단 경쟁력 강화사업에 선정돼 추진 중인 양산일반산업단지 재생시행계획(실시설계)이 가시화 되고 있다.

양산일반산업단지는 1982년 준공 후 지역경제발전에 중추적 역할을 해왔으나 30년 이상 경과돼 기반시설의 노후화 및 부족으로 산단 내 근로환경이 열악한 실정이다. 특히 최근 들어 과거 제조업 중심의 전통적 산업에서 지식기반형 첨단산업으로 산업구조가 재편되고 있는 추세인 만큼 산업기능 및 구조재편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양산시는 이번 노후산단 재생사업을 통해 산업환경변화에 대응하는 미래형 첨단산업을 집적·배치하는 등 토지이용계획을 개편하고, 산단 주변의 출퇴근시간대 상습교통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양산2교 신설 및 부족한 산단내 도로망, 주차장, 공원 등의 기반시설공사에 총사업비 474억원(보상비 포함)을 투입한다.

양산시 관계자는 "5월 중에 재생사업의 기반시설공사에 대한 설계 경제성(VE) 검토용역을 거쳐 오는 6월경 재생시행계획(실시설계) 수립해 경상남도에 재생시행계획 승인을 신청할 것"이라며 "9월까지 재생시행계획을 승인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밝혔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