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정소식
"추홍순 선생님의 나라사랑 잊지않겠습니다"양주동, 추홍순 독립유공자 명패 달아

양주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17일 관내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추홍순 선생의 유족 석효일 씨의 자택을 방문해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담은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았다.

 앞서 양산시는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국가유공자에 대한 사회적 예우 분위기를 조성하고, 유공자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4월 11일부터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사업을 본격 추진 중에 있다.

 독립유공자 추홍순(1894~1959) 선생은 1919년 3월 하동군에서 만세 운동 참가를 시작으로 민족 대표 33명을 본받아 하동군 고전면과 금남면에서 33명으로 구성된 ‘일신단(一身團)’을 조직해 일제에 저항했으며, 같은 해 4월 체포돼 징역 6월의 옥고를 치렀다. 

 출옥 후에는 1921년부터 이웃의 소년들을 대상으로 글을 가르치며 애국정신을 고취시켰으며, 그 공적을 인정받아 1997년 대통령 표창이 추서됐다.

 조만조 양주동장은 “국가를 위해 희생하신 분들의 그 숭고한 정신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그분들에 대한 충분한 예우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진아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