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부산대 관통도로, 아직 '첩첩산중'3월말 김 시장·전총장 만나 추진 합의
학내 구성원 동의·방향성 등 난항 예상

부산대학교 양산캠퍼스 관통도로 추진에 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

양산시 관계자는 지난달 말 김일권 양산시장과 전호환 부산대학교 총장이 만나 부산대 관통도로를 추진하는 방향으로 합의했다고 지난 9일 밝혔다. 

그동안 부산대 관통도로는 부산대 측이 학생들의 학습권과 안전성 침해를 들어 반대를 해왔고, 다만 필요하다면 지하도로 개설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전 총장이 추진 의사를 밝힘에 따라 관통도로 협의에 추진력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전 총장은 지난해 11월 부산대 양산캠퍼스에서 열린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 정책세미나'에서 '타운형 캠퍼스' 구상을 밝히며 관통도로에 대해 충분한 검토를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아직 부산대 기획위원회 심의, 학내 구성원의 동의 등 거쳐야 할 관문이 많이 남아 있다. 여전히 부산대는 관통도로에 대해 회의적인 분위기다. 

또 세부적인 방법상의 문제로 들어가면 논의는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부산대가 내세우는 지하도로에 대해 양산시는 지하도로 전체 개설에 1천4백 억, 일부 개설만도 7백2십 억이 드는 등 막대한 사업비가 예상된다는 점을 들어 반대하는 입장이다. 대신 시는 실버산학단지 조성과 맞물려 관통도로 개통을 유도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한편, SNS에 부산대 관통도로가 확정됐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양산시가 해명에 나섰다. 시 관계자는 "공감대를 형성했다는 것이지 구체적으로 합의된 것은 없다"면서 "다만 건강숲 조성이 합의되면서 관통도로 확정으로 와전된 것이 아닌가 한다"고 밝혔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