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윤영석 의원 "지반침하, 보강공사·피해보상 촉구"양주초, 공사현장 방문
2차피해 예방,신속대처 주문 
윤영석 의원이 양산시 제2청사를 방문해 지반침하로 기둥이 드러난 현장을 보고 있다.

윤영석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양산갑)이 지난 11일 양주초등학교를 비롯해 양산시 제2청사, 지역 아파트 등 지반침하 현장을 방문해 상황 파악에 나섰다. 

양주초등학교는 지반이 침하되고, 승강기에 기울어짐 현상이 나타나 정밀안전진단에 들어갔다. 양산시청 제2청사, 삼보아파트 등 북부동 일대 아파트와 주택에도 지반이 침하되면서 피해 신고 수가 10건에 달하는 등 학부모와 주민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윤 의원은  "양주초 균열이 초기에 발견돼 학생들이 큰 피해를 입지 않아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면서 "추가 피해를 예방을 위한 대책 마련을 적극적으로 강구하는 등 더 안전한 양산을 만드는데 더욱 힘을 모으겠다"고 밝혔다.

그는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진단 결과가 조속히 나올 수 있도록 하고, 문제가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신속하게 보강공사를 실시하겠다"면서 "우려되는 건축물은 안전점검이 실시되도록 하겠으며 피해발생 지역에 대해서 보상방안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또, 윤 의원은 도시철도 공사현장, 금호 리첸시아아파트 공사현장을 방문 점검하고, 공사가 지반침하에 영향을 미치지 않도록 공사장 안전 관리를 강화해 줄 것을 요청했다.

윤 의원은 "지반침하가 발생된 지역뿐만 아니라 국도35호선 및 도심 이면도로와 주변 건물까지 원인조사를 철저히 실시하겠다"면서 "양산시민과 학생 모두가 안심할 수 있을 때까지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그리고 끝까지 챙겨 철저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권환흠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환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