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가산산단 전면 재검토하라"  표병호 의원 5분발언

표병호(양산3, 더불어민주당) 도의원은 지난 14일 양산 법기리 요지 체계적 발굴 복원과 양산 가산산단의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표 의원은 지난 14일 열린 제361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 5분자유발언에서 이 같이 발언했다. 

표 의원은 "우리나라와 일본 도자기 교류역사 연구 등 높은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1963년 1월 21일 사적지 최초로 지정(사적 제100호)된 '양산 법기리 요지'가 민·관의 무관심속에 56년간 방치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경기도 광주의 조선백자 요지보다는 12년, 전남 고흥의 분청사기 요지보다는 38년을 먼저 사적으로 지정되었지만 자료관이나 박물관 설립이 되고 있지 않아 경남도를 중심으로 양산시와 시민단체 및 각계각층의 관심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또 "지난해 10월말 용지보상을 위한 감정평가 결과 전체 사업비 규모가 당초보다 10% 늘어나면서 무기한 연기된 양산 가산산업단지사업으로 인해 주민들의 피해가 나날이 늘어간다"며 "하루 빨리 경남도, 양산시, 경남개발공사에게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사업을 전면 재검토해 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신정윤 기자  ysnews0900@hanmail.net

<저작권자 © 양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정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